Home 소통마당 Opinion

Opinion

게시글 검색
정세균 “청년층 체감실업률 정부 발표보다 3배 많아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2173
2015-03-05 13:51:00

 청년층(15~29세) 체감실업률이 정부 공식 청년실업률의 약 3배로 집계된 것으로 나타나 우리 나라 청년 실업문제가 훨씬 심각한 수준으로 지적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세균 의원이 2일 통계청의 1월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결과 청년층의 체감실업자는 107만1000명, 체감실업률은 21.8% 나타났다.
 
정 의원은 “이는 정부가 발표한 청년층 공식 실업자 수 39만5000명의 2.7배에 달하는 것으로 우리 사회의 청년실업 문제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청년층의 체감실업률이 공식실업률보다 월등히 높은 이유는 주로 청년층의 잠재경제활동인구(비경제활동인구 중 사실상 실업상태에 놓인 자)에서 기인하고, 이들은 구직활동 없이 취업 준비를 하는 경우가 많고 취업 준비 기간이 길기 때문”이라며 이른바 ‘취준생(취업준비생)’, ‘취포자(취업포기자)’가 양산되고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청년층의 잠재경활 증가 현상에 대해 정 의원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화(정규직 대 비정규직 격차)가 심화되고 있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옮겨갈 수 있는 ‘일자리 상승 사다리’가 취약하다”며 ”어떻게든 처음부터 정규직·대기업에 취업하려는 경향이 취업 준비 기간을 길어지게 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분석에 따르면 성별별로는 남성의 체감 청년실업률이 24.0%로 여성(19.6%)보다 4.4%p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 초반(20세~24세)이 25.6%의 체감실업률을 기록, 가장 열악한 상황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이번 통계청 자료 분석 결과에 대해 “미래를 기획하고 이끌어갈 미래세대인 청년층의 체감실업률이 20%가 넘는다는 것은 분명 국가비상상황이며 정부가 청년실업 문제에 적절하고 충분한 대응을 하지 못 하면 고령화 쇼크와 더불어 미래세대 붕괴라는 이중 위기 상황의 길을 가게 될 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그는 ‘노동시장 이중구조화 정상화’, ‘일자리 상승 사다리 강화’, ‘정부의 인구특성별 체감실업 상황 및 대책 마련’ 등을 청년실업문제의 해법으로 제시하고 청년실업 문제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대응을 촉구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