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Opinion

Opinion

게시글 검색
[정치] 문병호 국회의원 [포럼 자문위원] ① - “野원내대표 경선, 계파 아닌 세월호法에 표심 갈릴 것”
hollyhock 조회수:974
2014-10-13 17:49:15

문병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인천 부평구갑, 재선)은 8일 우윤근, 이목희, 이종걸, 주승용(기호순) 의원이 나선 신임 당 원내대표 경선에 대해 “계파보다는 세월호 특별법 협상과 관련한 내용에 의원들의 표심이 갈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 전략홍보본부장을 맡고 있는 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현역 당직자라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기는 좀 껄끄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이번 선거는 기존 보수 언론들이 설정해놓은 친노-비노 프레임이 깨지고 있는 재미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 언론은 세월호 특별법에 강경기조를 보이고 있는 분들을 소위 ‘친노 강경파’라고 싸잡아 이야기한다”면서 “그러나 사실 그 분들이 모두 친노는 아니고 오히려 이번엔 ‘비노’로 분류되는 이종걸 의원을 지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대로 민집모(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나 ‘콩나물 모임’(콩나물국밥집 회동 모임)의 입장에서도 그 노선과 경향이 언론이 ‘친노’로 분류하는 우윤근 의원과 통하는 것이 있다”고 덧붙였다.

문 의원은 “즉 언론이 분류하고 있는 당내 계파 측면에서만 보면 맞지 않는 점들이 있다. 순전히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대한 것만 놓고 보면 완전히 반대”라며 “그래서 혼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세월호 법 협상”이라며 “지금까지의 협상내용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의 협상을 누가 유능하게 해내느냐가 중요하고 의원들의 표심도 그 점에 상당한 영향을 받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한편 오는 9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언론들은 당내 계파 투쟁과 노선 투쟁이 본격화 됐다고 분석하고 있으며 계파와 노선을 둘러싼 당내 이합집산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일단 단순 계파로 본다면 이종걸-주승용 의원은 지지기반이 비슷한 중도파로 분류되며 우윤근 후보는 범 친노, 이목희 의원은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 혹은 범 친노로 분류된다. 다만 주 의원은 “경선 당일까지 원내대표 합의추대가 불발되면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이종걸-우윤근-이목희 의원의 3파전이 전망된다. 

그러나 정치성향으로 본다면 이종걸-우윤근 의원은 중도, 이목희 의원은 진보로 분류된다. 또한 세월호 특별법 여야협상에 대해서는 이종걸-이목희 의원이 잘못된 협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강한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박영선 전 원내대표와 함께 협상을 이끌었던 우윤근 의원은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으로 갈리고 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