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Opinion

Opinion

게시글 검색
[정치] 원혜영 국회의원 [포럼 고문] ④ - “남북관계, 朴대통령이 가장 성과 낼 수 있는 분야”
hollyhock 조회수:824
2014-10-13 17:32:13

새정치민주연합 원혜영(4선, 경기 부천시 오정구)의원은 2일 현재의 남북관계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가장 성과를 낼 수 있는 분야가 남북관계”라고 밝혔다.

당 정치혁신실천위원회 위원장이자 국회 남북관계 및 교류협력 발전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원 의원은 이날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확고한 지지층이 있고, 대통령이 되기 전 방북해 북한 최고지도자를 만났던 경험이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원 의원은 “아버지의 유산이 있고 우리 정치인들 중 유일하게 대통령이 아니면서, 대통령이 되기 전부터 북한의 정상과 대등한 관계에서 논의를 한 유일한 정치인”이라며 “보수 세력들에 대해서 가장 권위있게 설득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사람이 박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저는 박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도,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정말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그 첫 단추가 5.24 조치를 해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 의원은 5.24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는 남북관계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진단하고 정부는 5.24 조치 해제를 위한 의지를 보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안에 남북관계를 풀어야 남은 임기 내에 성과를 낼 수 있다”며 “5.24 조치 해제를 하지 않고 남북관계 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24 조치는 이미 정책적 실효성을 잃었다는 게 모든 전문가들의 일관된 견해”라며 “정부가 결단해야 한다. 5.24조치 해제 의지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최근 박 대통령의 UN 총회 연설에 대해 “남북관계를 더 풀기 어렵게 만든 것”이라며 “남북관계 개선하고 북핵 문제 해결하는 것은 남 일이 아니라 우리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금강산 문제에 관한 해법에 대해 “금강산 관광이야 말로 북한이 여러 차례 신변보장을 약속했기 때문에 쉽게 풀릴 수 있다”며 “한 번에 재개하는 게 가장 확실하지만 정 어렵다면 단계적으로 재개하는 것도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총재로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이 임명된 것에 대해 “대한적십자사가 어떤 곳인가. 이산가족 상봉, 대북지원과 같은 인도주의 사업을 하며 남북관계 개선의 중요한 통로 아닌가”라며 “전문성도 없고 경륜도 없는 사람을 임명했다. 대선 공신 보은인사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