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Opinion

Opinion

게시글 검색
[김능구의 정국진단] 홍일표③ “청와대 옳지만은 않아…與, 당청관계서 독자성 발휘해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58
2016-05-27 11:50:00

[인터뷰] “최경환, 총선 결과에 책임 느껴야…전당대회 나가도 여러 장애 부딪힐 것”

[폴리뉴스 이혜진 기자]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3선‧인천 남구갑‧20대 국회 기준)이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수직적인 당청관계에 대해 “청와대가 항상 옳지만은 않기 때문에 당이 독자성을 발휘해 당의 입장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25일 오후 <폴리뉴스>의 김능구 대표와 가진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저도 (당청관계가) 그런 (수직적인) 인상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은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설을 묻는 질문엔 “그런 내용의 보도는 봤지만 좀 성급한 판단이 아닌가 싶다”며 “(최 의원이 최근 3자 회동에 참석한 것도) 당의 내홍을 수습하기 위해 논의에 응한 것일 뿐, 이를 계기로 정치 전면에 등장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단지 관측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특히 (최 의원은 친박계 핵심으로서) 이번 총선 결과에 책임을 느껴야 할 부분이 있다”며 “그렇게 (전대에) 나가면 여러 가지 장애에 부딪힐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은 홍일표 의원과의 인터뷰 내용 중 일부다.

- 그동안 (수직적) 당청관계가 늘 있어왔지만 그래도 이게 너무 기울지 않았나 싶다. 흔히 말해 (국회가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란 말도 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저도 (당청관계가) 그런 인상을 줬다고 생각한다. 청와대가 항상 옳지만은 않기 때문에 당이 독자성을 발휘해 당의 입장을 반영해야 한다. 그래서 당의 입장도 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요즘 최경환 의원이 전당대회에 나간다는 설이 있다. 청와대가 그렇게 결정해 수순을 밟고 있다는 말이 나오는데 혹시 들어봤나.

그런 내용의 보도는 봤는데 그건 좀 성급한 판단이 아닌가 싶다. “(최 의원이 최근 3자 회동에 참석한 것도) 당의 내홍을 수습하기 위해 논의에 응한 것일 뿐, 이를 계기로 정치 전면에 등장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단지 관측에 불과하다. 특히 (최 의원은 친박계 핵심으로서) 이번 총선 결과에 책임을 느껴야 할 부분도 있고 해서, 그렇게 (전대에) 나가면 여러 가지 장애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