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중앙일보]차기, 문재인15.2% > 박원순14.5% > 김무성10.6%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913
2014-11-10 18:27:00

중앙일보가 지난 7~8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15.2%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 1위 문재인 의원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14.5%로 불과 0.7%포인트 차이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로 10.6%였다. 이어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8.3%)-새누리당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6.9%)-새누리당 정몽준 전 대표(6.2%)-새정치연합 안희정 충남지사(1.8%)-새누리당 남경필 경기지사(1.1%)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봤을 때 문 의원과 박 시장은 19세에서 40대 이하까지 고르게 지지했다. 반면 김 대표는50대 이상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문 의원과 박 시장은 수도권과 호남에서, 김 대표는 영남에서 각각 지지율이 높았다.

대망론이 나오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포함시킨 경우 반 총장이 34.3%로 문 의원(10.6%)-박 시장(10.6%)-김 대표(8.1%)를 크게 앞지르며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질문 문항이 거론된 후보들 외에 반 총장을 포함시킨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여서 반 총장 측에 유리하게 작용했을 수 있다고 중앙일보 여론조사팀 관계자가 말했다. 지난달 중순 반 총장이 39.7%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던 여론조사도 같은 방식으로 질문했다.

반 총장의 지지율은 세대별, 또는 지역별로 편차가 크지 않았다. 새누리당의 지지 기반이 강한 영남과 새정치연합의 지지 기반이 강한 호남에서 모두 1위였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자들의 지지율이 41.9%, 새정치연합 지지자들의 지지율 28.8%보다 높았다.

또 유권자 10명 중 8명이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작업을 의원들 손에 맡기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구를 획정하는 주체는 누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44.1% 국회와 중앙선관위를 제외한 제3의 독립기구, 36.0% 중앙선관위를 각각 선택했다.반면 여야 합의로 구성된 국회 정치개혁특위를 꼽은 응답자는 14.2%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80.1%가 기존 방식대로 국회가 직접 선거구를 조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봤다.

선거구를 조정하는 방식으론 40.9% 지역구 의석을 늘리는 대신 비례대표(현재 54)를 감축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현행 지역구·비례대표 의석은 그대로 둔 채 62개 지역구를 조정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3.1%였다. ‘62개 지역구 조정이 무리하니 인구 증가분을 고려해 전체 의석수를 늘리자는 의견은 12.3%에 그쳤다. 선거구제 전환 문제에 대해선 51.5%가 선거구마다 1명을 뽑는 현행 소선거구제를 지지했다. 반면 37.5%는 선거구를 확대해 한 곳에서 2명 이상을 뽑는 중·대선거구제를 선호했다.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를 바꾸는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선 57.3%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40.3%는 필요 없다는 쪽이었다. 바람직한 권력구조로는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꼽은 응답자가 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5년 단임 대통령제(33.8%), 대통령이 외교·국방, 총리가 내치를 맡는 이원집정제(9.7%), 총리·수상이 국정을 맡는 내각책임제(9.3%)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RDD(무작위로 전화 걸기) 면접조사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최대 ±3.1%포인트다.

SNS 공유 Cyworl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