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동아일보 여론조사] 국민 10명중 8명 “남북정상회담 해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518
2014-10-13 11:05:00

동아일보-아산정책硏-R&R 여론조사

“대북정책 불만” 48% “만족” 32%… 71% “北변화 없인 경제지원 안돼”

 

국민 10명 중 8명은 박근혜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불만족이라는 응답이 50%에 가깝게 나타났다. 금강산 관광은 60% 이상이 재개해야 한다고 했고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는 4명 중 3명이 안정되지 않을 것으로 봤다.

이 같은 사실은 아산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가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3차례의 북한·통일문제 여론조사 결과 밝혀졌다. 1차 조사는 9월 4∼6일, 2차는 9월 7∼10일 실시했고 3차 조사는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와 황병서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포함한 ‘북한 3인방’의 방문 직후인 10월 6∼8일 실시했다.

여론조사 응답자의 80% 이상(1차 81.2%, 3차 81.7%)은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대북정책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박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주문으로 풀이할 수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임기 5개월을 앞둔 시점에 정상회담이 이뤄지면서 ‘대못 박기’ 논란이 벌어졌다는 점에서 박근혜 정부 취임 3년 차를 맞는 내년이 정상회담 적기라는 평가가 많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2차 44.7%, 3차 47.7%)이 만족한다는 응답(2차 41.7% 3차 32.2%)보다 많았다. ‘3인방’의 방문 이후 만족한다는 응답이 9.5%포인트 줄어든 것이 눈에 띈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단행된 5·24조치에 대해서는 해제하자는 의견(31.5%)이 해제 불가 의견(23.5%)보다 조금 높았다. 다만 모르겠다는 의견이 44.4%로 다수였다. 하지만 대북 경제지원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안 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1차 조사 때 67.8%에서 71.2%(3차)로 소폭 상승했다. 각 조사는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유무선 임의번호걸기(RDD)를 통한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

SNS 공유 Cyworl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