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갤럽]세월호특별법 ‘여야합의안대로’46% vs ‘유가족뜻대로 재협상’41%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118
2014-09-19 11:54:00
 

[갤럽]세월호특별법 ‘여야합의안대로’46% vs ‘유가족뜻대로 재협상’41%
 

8월말 조사결과와는 역전, 수사권-기소권 부여 ‘반대’ 45% ‘찬성’ 37%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3일간 세월호특별법 재협상안, 수사권·기소권 부여에 대한 여론을 물은 결과 지난 8월 말 조사와 비교해 세월호 유가족들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은 하락한 반면 여야 2차 세월호특별법 합의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의견은 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갤럽이 지난 8월 말과 동일한 질문으로 세월호특별법 재협상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여야 재협상안대로 세월호 특별법을 통과시켜야 한다' 46%, '유가족 뜻에 따라 다시 협상해야 한다' 41%였으며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다시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40대 이하, 새정치연합 지지층(66%)과 무당층(48%)에서 많았고 여야 재협상안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은 50대 이상과 새누리당 지지층(67%)에서 우세했다.


8월 말 조사와 비교하면, '다시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47%에서 41%로 줄었고 반대로 '재협상안 통과'는 40%에서 46%로 늘었다. 두 의견 간 격차는 크지 않지만 역전된 결과다. 이에 대한 여론의 무게 중심 이동은 여권이 아니라 야권을 중심으로 나타났다. '재협상안 통과' 응답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17% → 29%)과 무당층(24% → 33%)에서 약 10%포인트씩 늘었고, 반대로 '다시 협상' 응답은 그만큼 줄었다.


또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기소권 부여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선 '수사권과 기소권을 줘야 한다' 37%, '주지 말아야 한다' 45%였으며 17%는 의견을 유보했다. 8월 말에는 수사권·기소권 부여 찬성 41%, 반대 43%로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으나, 이번에는 찬성 37%, 반대 45%로 격차가 벌어지며 '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상은 약 60%가 수사권·기소권 부여 반대 편에 섰고 30대 이하의 절반 이상은 수사권·기소권을 모두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40대 역시 '줘야 한다'(48%)이 우세했지만, '주지 말아야 한다'(40%)는 의견 또한 적지 않았다.


세월호법 이외 법안 처리에 대해서는 대체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새정치연합 지지층(찬성 47%, 반대 43%)이나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기소권을 줘야한다고 보는 사람들(찬성 47%, 반대 42%) 중에서도 근소한 차이로 찬성이 앞섰다.


이번 조사에서 여야 재협상안 통과나 진상조사위 수사·기소권 부여 찬반 의견은 여전히 어느 한 쪽으로 완전히 치우치진 않고 있으나, 세월호 특별법 논의 초기였던 7월에 비해 현재의 여론은 야당이나 세월호 가족대책위에 부정적으로 바뀌었다.


추석 이후 정부가 잇달아 발표한 담뱃세, 자동차세, 주민세 인상안 등 서민 증세 논란이 국민적 관심사로 새롭게 부상한 반면, 세월호법 문제는 새정치연합이 잇단 협상 실패 등의 여파로 내홍을 겪는 사이 여-야-유족 3자 대치 구도로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세월호법 이외 법안 처리 주장이 힘을 얻고 있는 듯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8일(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6%다(총 통화 6,40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SNS 공유 Cyworl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