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통마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갤럽여론조사]문재인 단식농성 ‘좋지 않게 본다 64% vs 좋게 본다 24%’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011
2014-08-29 18:42:00

[갤럽]문재인 단식농성 ‘좋지 않게 본다 64% vs 좋게 본다 24%’
특별법 파행 책임 ‘여당 27% vs 야당 25% vs 여야 모두 31%’

한국갤럽이 세월호특별법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단식 농성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좋지 않게 본다’ 64%, ‘좋게 본다’ 24%로 부정적 시각이 더 우세했다고 29일 밝혔다.
문 의원의 단식 농성에 대해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정치연합 지지층은 52%가 좋게 본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의 91%와 무당층의 54%는 좋지 않게 본다고 답했다.


또 새누리당이 3자협의체 구성을 반대하자 새정치연합이 장내외 투쟁에 돌입한 데 대해선 ‘야당으로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의견이 25%에 불과한 반면 59%가 ‘하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바라봤다.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성, 연령, 직업별로 모두 강경 투쟁에 부정적 입장이 우세한 가운데, 새정치연합 지지층에서만 유일하게 ‘불가피한 선택’(57%) 응답이 ‘하지 말아야 할 일’(30%)보다 많았다. 무당층은 세월호 특별법 관련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새정치연합 지지층과 대체로 비슷한 견해를 보였으나 강경 투쟁에 대해서만은 입장을 달리했다. 무당층의 51%는 ‘하지 말아야 할 일’, 22%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답했고 27%는 의견을 유보했다.


새정치연합이 제안한 3자 협의체 구성안에 찬성하는 사람들(473명) 중에서 41%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봤으나, 42%는 ‘하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답해 강경 투쟁 방식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았다. 광주/전라 지역 거주자나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에서도 이와 마찬가지로 강경 투쟁에 대한 호·불호가 각각 40% 내외로 갈렸다.


세월호특별법 파행에 대해 여야 중 어느 쪽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여당(새누리당)에 더 큰 책임이 있다’ 27%, ‘야당(새정치연합)에 더 큰 책임이 있다' 25%’ ‘둘 다에게 책임이 있다'’31%였고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장기간 대치 국면에서 국민들은 여야 모두에게 책임을 물었다.


세월호특별법 해결을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한 조사에선 ‘여야가 국회에서 처리할 문제’ 52%,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 44%로 국회 합의 도출에 대한 기대가 좀 더 앞서며 4%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2030 세대의 약 70%는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50대의 67%, 60세 이상의 84%는 '여야가 국회에서 처리할 문제'라고 답했으며 40대에서는 두 의견이 각각 48%로 갈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 26~28일(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6%다(총 통화 6,105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SNS 공유 Cyworl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