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사회] 엽기적인 군폭력, 성추행과 가혹행위 다수 벌어져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075
2014-08-20 21:31:00

20일 육군은 “최근 부대 정밀 점검과 설문조사, 면담 등을 통해 가혹 행위와 성추행 혐의가 다수 확인돼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포천의 모 부대에서는 지난 5월 상병이 후임 2명에게 근무요령을 숙지하지 못했다며 대검으로 신체를 쿡쿡 찌르고 손으로 파리를 잡아 일병의 입에 넣는 등 엽기적인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원도 화천의 한 부대에서는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상병이 후임 4명에게 대검으로 신체를 쿡쿡 찌르는 등 수차례 폭행하고 폐품반납 예정인 부식용 냉장고에 들어갔다가 나오도록 하는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남양주의 한 부대에서는 중사가 병사들에게 수갑까지 채워 구타하고 안전벨트로 목을 조르는 가혹 행위와 욕설을 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육군이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학군단 소속 교관인 중령과 소령, 예비역교관 등이 여름 입영훈련 중에 학군후보생 30여 명을 대상으로 상체를 발로 차고 팬티차림 포복과 머리 박기를 시키는 가혹행위를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강원도 화천의 모 부대에 근무 중인 하사는 지난달 7일 대대 전술훈련 중 중대장을 향해 공포탄 5발을 발사하고 상병을 성추행하는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임이 후임을 성추행한 혐의도 적지 않게 신고됐다. 강원도 양양의 모 부대에 근무 중인 한 일병은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손과 발로 후임 일병의 성기를 건드리거나 만지는 성추행을 했다.

강원도 화천의 한 부대에서는 일병 등 3명이 4월 9일부터 5월 26일 사이 후임 일병 7명을 상대로 볼에 키스하고 귀를 깨물고, 목덜미를 핥는 등 30여 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가 제기됐다.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 근무 중인 한 상사는 6월 26일부터 8월 6일 사이 행정병 5명의 성기를 만지거나 손으로 툭툭 치는 엽기적인 추행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도 파주에 있는 부대 2곳에서는 지난 4월부터 이달 초까지 병장과 상병이 후임 6명의 엉덩이를 만지고 껴안은 등의 추행을 하고 임무수행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강원도 춘천의 한 부대에서도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병장이 후임 5명에게 행동이 느리다며 수십 차례 폭행하고 유성펜으로 허벅지에 성기 그림을 그리는 등 추행을 했다는 혐의가 제기됐다.

한편 휴가 나온 병사들이 민간 여성들을 성폭행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경기도 용인의 한 부대에 근무 중인 일병은 지난달 16일 휴가를 나왔다가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스페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됐다.

대구의 한 부대에서는 휴가 나온 병장이 지난 13일 차량 뒷좌석에서 중학교 동창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8일 전역한 이 병장은 현재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충북 증평에 있는 모 부대에서 근무 중인 상근 일병은 지난 8일 민간인 선배 동거녀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육군은 “병영 내에서 구타, 가혹행위, 성추행 등의 행위가 다수 신고된 것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참모총장 특별지시로 이를 근절하는 장병교육을 할 것”이라며 “장난이나 친근감의 표시라는 이유로 이뤄지는 병영 악습을 뿌리 뽑기 위한 감찰·헌병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군에서 운영 중인 피해 구제전화 ‘국방헬프콜’로 접수된 피해 신고 건수는 28사단 윤모 일병 집단 구타·가혹행위 사망 사건 이후 26%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부터 19일까지는 758건이나 접수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