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새정치 중앙위, ‘사무총장직 폐지’ 혁신안 통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75
2015-07-21 09:10:00

 

새정치민주연합은 20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당 혁신위원회(위원장 김상곤)가 제출한 ‘사무총장직 폐지’ 등의 혁신안을 통과시켰다. 혁신안은 기립 투표에 붙여진 결과 재적 555명 중 참석 395명, 찬성 302명으로 가결됐다. 가결요건은 재적의 과반수인 278명이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중앙위원회 폐회 전 중앙위 명의의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오늘 혁신위원회의 고강도 혁신안을 국민의 명령으로 받아들인다. 우리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결심한다”면서 “오늘의 혁신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서 초심을 되새기게 한다. 민주주의를 지켜냈던 용기와 열정이 다시 살아난다”고 밝혔다.
 
중앙위는 “희망을 가지고 쌓아올렸던 민주정부 10년의 경제발전과 민주주의가 새누리당 7년 만에 통째로 흔들리고 있다”면서 “대선에 불법개입 했던 국가정보원은 그것도 모자라 전 국민을 해킹으로 감시하려 했고 국민을 불안에 빠뜨렸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국민의 사생활을 위협하고 나라의 근간을 뒤흔드는 무서운 범죄”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정부에 대한 더 이상의 기대는 없고 국민의 판단도 이미 끝났다. 문제는 대안”이라면서 “누군가 나서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책임지며, 경제를 살리고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위는 “새정치연합은 오늘의 혁신결의를 반드시 실천해 나라의 미래, 국민의 안위를 책임지겠다. 대안이 없어 불안한 국민들께 믿음을 드리도록 하겠다”며 “뼈를 깎는 노력으로 혁신하고 또 혁신하겠다. 분열과 혼란을 마감하고 단합과 안정으로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혁신은 누구에게나 불안하고 두려운 일이다. 그러나 우리에게 다른 선택지는 없다”면서 “새정치연합은 오직 나라와 국민만 생각하며 다시 태어나겠다. 국가적 위기 앞에서 다시는 우리끼리의 분열을 이야기하지 않겠다. 혁신과 단합으로 국민의 신뢰를 되찾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표는 중앙위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당무위에 이어서 오늘 중앙위에서도 참석하신 대부분이 혁신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표는 “오늘 통과된 혁신안이 전부가 아니다. 앞으로 혁신위원회가 더 강도 높은 혁신방안을 좀 마련해서 9월 중앙위에서 처리할 것”이라면서 “혁신안이 전부는 아니다. 혁신안보다 오히려 우리 당의 구성원 상호 간 신뢰와 단합이 더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안도 우리 당원들의 단합 속에서 실천이 돼야 혁신의 효과가 제대로 발휘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오늘 중앙위원들이 통과시켜주신 혁신안의 뜻을 잘 받들어서 내년 총선과 다음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도 “우리 당의 혁신은 이제 출발이다. 그리고 더욱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면서 “우리 당이 혁신되어서 우리 당원들, 나아가 국민들 삶이 나아지도록 하는데 기반을 만들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고위원제 폐지’ 등 예민한 내용을 담고 있는 혁신안이 오는 9월 중앙위에 올라가는 것에 대해 “앞으로도 당의 정체성 문제, 또 정치개혁 문제, 공천의 민주성 문제 등 통합과 단결을 위한 혁신안을 저희가 구상하고 또 제안하려 한다”며 “이런 안들은 지금 오늘 제의했던 안들보다 더 훨씬 복잡할 뿐만 아니라 폭넓고 한국정치의 전반과 관련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최고위 폐지에 대한 대안을 두고는 “논의 중이라 여기서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최고위를 대체할 최고지도체제는 민주성과 대의성, 대표성을 더 강화된 현대적 정당의 지도부로 태어날 수 있도록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회의 도중 이견도 많았는데, 이후 발표할 혁신안의 이견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9월 중앙위에 부의할 제안들을 더욱 더 많은 공감과 소통 속에서 이해도가 높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위에서 통과된 내용은 ▲사무총장직 폐지 ▲부정부패 등으로 직위 상실시 재보선 무(無)공천 실시 ▲당원소환제 도입 및 당무감사원 설립 ▲부정부패 연루 당직자의 당직 박탈 등과 관련된 당헌 개정안이다. 
 
이로써 인선 강행 논란을 빚은 최재성 사무총장은 임명된 지 한 달도 안돼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새정치연합 사상 최단명이다. 최 사무총장은 신설되는 총무본부장·조직본부장 후임 인선이 결정될 때까지 인수인계 준비 등을 하며 신변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사무총장직이 없어지는 대신 당 운영은 총무·조직·전략홍보·디지털소통·민생본부 등 실무형 5본부장 체제로 운영된다.  
 
그러나 투표에 앞서 실시된 찬반토론에서 사무총장직 폐지를 둘러싼 반대 의견이 제기된 데 이어, 항목별로 분리투표를 할지 아니면 일괄투표를 할지를 놓고 계파 간 의견 대립을 보이는 등 진통을 겪었으며,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사무총장은 중앙위에 앞서 의원총회에서 “그동안 저는 합리적, 논리적인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든, 김한길 전 대표든 ‘최재성이 뭐든 잘하는데 못 도와줘 미안하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이번 논란을 거치며 독단적·비논리적이고 불공정한 모습으로 비쳐졌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때 자신이 공천 배심원제를 도입해 ‘공천학살’을 했다는 주장과 최근 논란이 된 동료의원 폭행 관련 문자메시지 등을 해명하면서 “이제 왜곡된 이미지를 벗기고, 사무총장 이전의 제 모습으로 돌려달라”고 당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