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새정치 “검찰의 즉각수사 촉구” 등 공세 수위 높여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649
2015-07-20 16:01:00

 

새정치민주연합은 20일 국가정보원이 불법 해킹 프로그램을 통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의 수사는 물론 국회 차원의 긴급현안질문 개최를 요구하며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새정치연합은 특히 해킹 관련 부서 소속의 직원 임모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위가 석연치 않음을 지적하면서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인의 명복을 빌며 “고인의 죽음은 국정원의 휴대폰 등 불법해킹 의혹이 규명할 수 있는 단순한 의혹이 아님을 말해준다. 고인의 죽음이 오히려 의혹을 더 키웠다”면서 “고인의 유서에서 분명하게 확인되는 것은 해킹프로그램의 사용기록을 복구할 수 있다고 큰소리치는 국정원 등 뒤에서 자료를 삭제하는 일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즉각수사와 압수수색에 착수하지 않는다면 국정원의 은폐와 증거인멸을 방조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석연찮은 고인 자살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해서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이 총리와 함께 (국회에) 나올 수 있도록 여당에 긴급현안질문을 요구하겠다”면서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안전행정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4개 상임위의 청문회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국회 차원의 특위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임씨의 죽음이 지나친 정치공세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는 국정원의 주장과 이에 동조하고 있는 새누리당을 강력 비판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국정원은 전 국민이 애용하는 카톡게임과 벗꽃축제 및 떡볶이 블로그, 포르노 사이트까지 사찰하는데 이용했다”면서 “그들이 말하는 안보는 국민의 안보가 아닌 정권의 안보, 간첩을 대상으로 하는 작전이 아닌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공작일 뿐임이 명백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영식 최고위원도 “국정원은 사과와 반성은 없이 오히려 큰소리치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는데 이는 ‘방귀뀐 놈이 성내는 것’과 다르지 않다”면서 “국정원은 이번 사건을 증거 인멸, 꼬리자르기 등으로 어물쩡 넘어가려하면 국민적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국정원이 국민을 농락하고 정치를 좌지우지 하고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위헌, 위법 저지르는데 새누리당이 이를 침묵한다면 국민과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 “진의를 제대로 밝히기 위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임씨의 자살과 국정원 직원들의 공동성명이 석연찮음을 지적하면서 “국정원 지도부가 한 직원을 죽음으로 내몰고, 직원들을 앞세워 여론을 움직이려 한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은폐공작과 여론공작을 중단하고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하기 바란다. 검찰도 국정원의 은폐와 증거인멸을 막기 위해서 즉각 수사와 압수수색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면서 “국정원이 국민을 사찰했다는 중대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을 끝까지 거부한다면 국정원에 대한 심각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와의 협의에서 긴급현안질문 개최 및 국정원장 출석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