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국회 본회의서 ‘세월호 인양 촉구 결의안’ 통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736
2015-04-16 17:50:00

 

[폴리뉴스 박주용 기자]국회는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의결한 세월호 선체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재석의원 165인 가운데 찬성 161명, 반대 2명, 기권 2명으로 의결했다. 반대한 의원은 새누리당의 안홍준, 김진태 의원이었다. 

이번 결의안에는 정부가 선체 인양 계획을 조속히 확정 발표하고, 인양 작업을 착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실종자 유실과 증거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세월호 선체를 파손없이 온전하게 인양하고, 피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인양할 것 등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들은 결의안에서 “세월호 인양은 비용 여부를 떠나 세월호 침몰로 아픔을 겪은 실종자, 생존자, 희생자 가족뿐만 아니라 진도군민을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과 국민의 마음을 치유하는 길”이라며 “정부는 하루빨리 온전한 인양 계획을 확정 발표하고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피해자들의 삶을 정상화시키고 국가가 책임지고 실종자 모두를 수습하는 모습으로 가족들과 국민에게 희망을 주며 침몰의 원인을 규명해 대형 재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선체의 온전한 인양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세월호 선체 인양 계획을 즉시 확정 발표하고, 인양 작업에 착수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종자 유실과 증거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선체의 파손 없이 온전하게 인양해야 한다”며 “인양 방법을 결정함에 있어서 피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추진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여야 의원 전원은 이날 본회의 개의 직후 정의화 국회의장의 사회로 자리에서 일어나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정 의장은 “본회의에 앞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다짐의 묵념을 하겠다.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의 아픔을 헤아리면서 지금의 우리 자신을 스스로 성찰하면서 희생자의 영령에 대해 묵념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얼마나 노력했는지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세월호 참사) 1주년을 맞아 인명 존중을 최고 가치로 여기는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번 결의안은 새누리당 23명, 새정치민주연합 130명, 정의당 5명 등 여야 의원 158명이 공동 제출했으며 우원식 새정치연합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http://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3264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