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정동영 “김무성-문재인-정동영에 대한 선택이 관악 선거의 핵심”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933
2015-03-31 18:00:00

 

“양당 거대 정당 깨뜨리는 것이 국민모임 출범 이유”

[폴리뉴스 박주용 기자]4·29 재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31일 서울 관악을 선거와 관련해 “김무성이냐, 문재인이냐, 정동영이냐의 선택이 관악 선거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 프로그램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어제 제가 출마 결심을 하니까 거기 있는 후보들은 안 보이고 김무성, 문재인 두 대표만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관악의 유권자들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면서 선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만으로도 관악이 정치 1번지가 됐고, 선거는 한 군데이지만 우리 정치 전반에 대한 심판과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전 장관은 야권 분열로 여당 후보에게 어부지리를 주게 될 수도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걱정하실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한 선거구에서 한 명 뽑는 소선거구제가 1988년부터 시작해서 27년 됐는데 단 한 차례도 관악 을에서 수구보수 후보를 허용한 일이 없다”며 “유권자들의 선택에 의해서 역시 관악을에서도 정치적 변화 그리고 지각변동의 촉매제를 선택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 전 장관은 “이대로는 정권교체 저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대로가 좋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지금의 제1야당이고 지금 이대로 안 된다고 믿는 야당 지지자들과의 한 판 싸움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를 도구로 써서 야당을 정신 차리게 하고 제대로 된 강력한 야당을 건설하겠다는 것이 저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과 얼마나 동떨어져 있나. 장사 안 되고 취직 안 되고 고통 받고 죽어가는 사람 천지인데, 여야 정치권은 크리스마스 캐롤 같이 부르고 부둥켜안고 서로 눈물 흘리고, 같은 기득권 정치세력 아닌가”라며 “이것을 깨트려야 한다는 것이 국민모임의 출범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그동안 저에게 장관 역할을 줬을 때 개성공단을 만들었고 9·19 공동성명을 만들어 냈다. 의원 배지를 줬을 때 한진의 김진숙 민노총 지도위원을 땅으로 내려오게 만들었고 쌍용차와 강정과 그리고 눈물 흘리는 많은 사람들 옆에 정치가 있게 만들었다”며 “그것이 제가 지난 몇 년 동안 걸어온 정치의 길이었고, 앞으로도 걸어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3108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