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검찰, '베트남 비자금' 포스코 임원 줄소환…수뇌부 소환도 임박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646
2015-03-30 13:42:00

[폴리뉴스 박광윤 기자]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 회사 임원들을 잇따라 불러 비자금 조성경위와 윗선 개입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9일 포스코건설 최모(53)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포스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인 최 전무는 베트남 현지에서 40억 원대 비자금 조성 실무를 맡은 박모(52·구속) 전 상무의 직속상관이었다.

검찰은 지난 25일 최 전무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개인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29일 최 전무를 전날에 이어 이틀째 불러 비자금 조성을 얼마나 알고 있었고 윗선의 어디까지 개입했는지,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등 수뇌부에 비자금이 전달됐는지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7일에는 보고체계상 최 전무의 바로 위에 있는 김모(64) 전 부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김 전 부사장은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조사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박 전 상무와 비자금 조성 및 국내 반입을 공모한 혐의로 컨설팅업체 I사 대표 장모(64)씨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장씨는 정 전 부회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 주변 인사와 사내 의사결정 경로에 있는 임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하면서 수뇌부를 압박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7일 정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비자금에 관여한 흔적이 있는지 분석 중이다. 수뇌부 소환도 임박했다. 정 전 부회장은 이르면 이번주 소환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3097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