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금투업계 정·관계 출신 사외이사 선호 경향 '양극화'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41
2015-03-19 18:50:00

 

금융투자업계에서 권력기관 출신이나 정치권 관련 인사로 채우는 경향이 '양극화'되고 있다. 

부국증권이나 유진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 등은 '관피아'나 '정피아'를 선호한 반면, 한국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은  정·관계 인사가 단 한 명도 없어서 눈길을 끌었다.

다만 이번에 신규 선임되거나 연임되는 사외이사 40명 중에서는 정·관계 출신 인사가 8명(20.0%)으로 기존보다 소폭 줄었다.

19일 금융투자협회 및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올해 지배구조 연차보고서 또는 사외이사 선임 공시를 내놓은 금융투자업계 30개 사 중 사외이사(내정자 포함)의 절반 이상을 정·관계 인사가 차지한 곳은 8개 사(26.7%)로 집계됐다.

 

이 중 부국증권은 사외이사 3명 전원을 경제 관련 부처와 법원 출신 인사로 채웠다.

 

박원호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 국세청 국장 출신의 진병건 법무법인 JP 고문변호사가 새로 영입됐으며,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지낸 이종욱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는 연임됐다.

 

삼성자산운용은 사외이사 4명 중 3명을 고위관료 출신으로 충원했다.

 

손인옥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기획재정부 출신의 윤영선 전 관세청장,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낸 안영욱 전 법무연수원 원장 등 거물급 인사들이 포진했다.

 

유진투자증권에서도 이진학 전 국세청 기획관리관, 이홍재 전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장 등 관료 출신 2명이 사외이사 3명 중에 포함됐다.

 

한화자산운용도 사외이사 3명 중 2명이 이제호 전 대통령 법무비서관, 이두호 전 재정경제부장관 특별보좌관 등 관료 출신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경우 이번 주주총회에서 이정재 전 금융감독위원장 등 고위 관료 출신 사외이사 3명의 임기가 끝난다.

 

그러나 '관치금융의 상징'으로 불리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권태균 전 조달청장을 모셔오면서 사외이사 4명 중 2명을 여전히 중량급 관료 출신으로 유지하게 됐다.

 

삼성증권, KDB대우증권, SK증권도 각각 사외이사 4명 중 2명을 관료 출신이나 정치권 관련 인사들에 내줬다.

 

삼성증권은 기존 사외이사인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에 더해 금감위 부위원장을 지낸 이승우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영입했다.

 

전반적으로 전체 30개사 사외이사 132명 중 정·관계 출신 인사가 35명(26.5%)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금융위·금감원·기재부·국세청 등 금융업계에 직접 영향력을 행사하는 권력기관 출신이 16명으로 주류를 이뤘다.

 

이밖에 학계 출신 인사가 42명(31.8%)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권 등 민간기업 출신 인사는 38명(28.8%)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국금융지주[071050] 및 그 계열사인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사외이사 중 정·관계 인사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래에셋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유안타증권, 동부증권, KB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등도 정·관계 출신 사외이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가열된 ‘관피아’, ‘정피아’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이번 공시의 후보자 경력에서 정·관계 관련 경력을 밝히지 않은 경우도 여럿 발견됐다.

 

IBK증권이 이번에 사외이사로 영입한 서성교씨는 지난 2003년 한나라당 부대변인을 지냈고 지난 19대 총선에서도 새누리당 공천 신청을 냈으나, 공시의 후보자 경력에는 이 같은 사실이 언급되지 않았다.

 

SK증권의 조성익 현 사외이사도 재경부 정책조정국장,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등을 거친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지만, 공시에는 이런 주요 경력이 빠져 있다.

 

하이투자증권의 이영호 현 사외이사도 금감원 부원장보까지 지냈으나, 공시에는 이 같은 금융감독기관 경력이 나와 있지 않다.

http://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3021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