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정우택,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뽑기형 아이템’ 규제법안 발의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41
2015-03-10 14:25:00

“건전한 게임문화 조성과 국산 게임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

 

게임 이용자의 과소비를 부추기는 것은 물론, 사행성 논란까지 일고 있는 게임업체의 확률형 아이템의 각 아이템별 정확한 제공확률이 공시될 전망이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9일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업체가 게임 이용자에게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할 때에는 획득 확률 및 아이템 구성을 공시하도록 하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회사가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는 경우 획득 가능한 아이템의 종류와 구성 비율, 획득확률 그리고 보상아이템의 가치 등에 대한 정보를 게임이용자에게 제공하도록 하고 있어 게임 사용자들의 지나친 과소비를 줄이고 사행성 조장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대법원은 베팅과 우연성, 보상의 환전 가능성 등 3가지가 충족될 경우 사행성 게임물로 판단할 수 있다고 판시한 바 있다.

현재 한국 온라인 게임업체 등이 판매하고 있는 확률형 아이템은 ‘아이템 획득을 위한 베팅’과 ‘우연에 따른 획득 결과’라는 두 요소를 충족하고 있으며, 획득한 아이템을 이용자 간 거래나 중개거래사이트를 통해 현금화시키는 경우가 많아 사실상 사행성 게임물로 규정되는 세 요소를 모두 충족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구나 어떤 아이템을 어떠한 확률로 얻을 수 있을지 공개되지 않아 투입금액 대비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으리라는 막연한 기대감을 조성해 이용자의 과소비와 사행성을 부추기고 있다.

또 게임업체들은 신규 컨텐츠 개발보다는 손쉽게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확률형 아이템을 성인 뿐만 아니라 미성년자에게도 판매해왔으며, 아이템 판매 수익을 더욱 높이기 위해 게임 밸런스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 아이템까지 판매해 게임의 질을 현격하게 떨어뜨려 게임 산업의 경쟁력을 스스로 갉아먹고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국내에서 점유율이 높은 몇몇 외국 게임의 경우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지 않고도 세계시장에서 성공하고 있는 점을 볼 때 국내 게임업계가 수익모델을 제고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정우택 의원은 “해당 법안은 건전한 게임문화를 조성함은 물론, 게임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인식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에 그 목적이 있다”며 “국내 게임사들이 더욱 좋은 콘텐츠 개발에 집중토록 해 국산 게임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2924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