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2020 국감] 김성주 의원 "취약계층 응급상황관리요원 인원, 현저히 부족"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6
2020-10-22 21:32:00

<사진=연합뉴스 제공>

[폴리뉴스 김현우 수습기자]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의 관리·대응 인력 부족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응급안전관리서비스란 독거노인이나 장애인이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담당 관리요원을 통한 신속·대응 서비스이다.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사회보장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따르면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위기상황 취약 계층에게 제공되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 관리요원은 총 557명이다.하지만 이들 1명이 약 150명의 인원을 담당하고 있어 인력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응급관리요원 운영 실태(단위 : 명) <사진=김성주 의원실 제공>

김성주 의원실이 분석한 자료를 보면, 지역별 편차도 큰 것으로 드러났다. 충청남도 계룡시의 경우 응급관리요원들이 담당하는 취약계층은 1인 당 10명인 반면 서산시는 응급관리요원 1명이 285명의 대상자를 담당한다. 

또한 응급관리요원이 근무하지 않는 평일 야간과 휴일 그리고 연휴 기간에는 취약계층 거주공간 내에 배치된 장비를 통해 모니터링을 하는데, 이들 모니터링을 담당하는 '중앙모니터링센터' 근무자 역시 3명에서 4명에 불과한것으로 밝혀졌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중앙모니터링센터 운영 현황 <사진=김성주 의원실 제공>

실제로 지난 1월 초 광주에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 부부가 사망 1주일 만에 발견된 사건이 있었다. 당시 해당지역을 담당하던 응급관리요원은 혼자 약 190가구를 담당했다.

김성주 의원은 "취약계층 관리 대상자의 안전을 확인하고 대응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 해야 할 일" 이라며 "1인 노인인구 등의 취약계층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신속한 대응이 중요하다" 며 관계기관에 대응 마련을 촉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