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2020 국감] 정청래, “학교에 여전히 남은 일본 식민 잔재... 하루빨리 청산 필요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42
2020-10-21 22:49:00

 

 ▲ 질의하는 정청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미현 수습기자] 전국 학교 곳곳에 여전히 일제강점기 식민잔재가 남아있으며 이에 대한 조사 및 연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전국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교 내 일제강점기 식민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교육청으로부터 조사를 완료한 지역은 전국에서 광주, 전남 두 곳에 불과했다.

전남교육청은 작년 4월부터 전수조사를 벌여 도내 169개 학교에서 일제 양식의 각종 석물과 교표, 친일음악가 작곡 교가, 일제식 용어가 포함된 생활규정 등 175건의 친일잔재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 역시 조사만 완료했을 뿐, 청산작업은 아직 남아 있는 상황이다.

특히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해 민족문제연구소가 서울 소재 학교 내 친일잔재 전수조사를 통해 관련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이를 바로잡기 위한 조사나 청산 작업을 전혀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부산·대구·세종·강원·충북·경북·경남 교육청 역시 학교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을 위한 사업이 전무했다.

그나마 인천, 대전, 울산, 경기, 충남, 전북, 제주 7개 교육청에서 현재 교육 현장 속 일제 잔재 실태를 파악하고, 청산 관련 조사 및 토론회를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 의원은 "올해로 8·15광복이 75년을 맞았음에도, 학교라는 공간에 아직 일제 잔재들이 남아있다는 사실에 대해 우리는 부끄럽게 생각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에 남아있는 친일 행적 상징물과 시설 등에 대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며, “교육공동체 협의를 통해 75년이나 묵은 식민주의 잔재를 하루빨리 깨끗이 청산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각 교육청과 지자체에 촉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