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미 연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시사…파월 의장 “경제회복까지 확장정책”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54
2020-09-19 01:20:00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2023년까지 ‘제로 금리’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1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 0.00~0.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했다. 이후 4월과 6월, 7월, 이달까지 네 차례 FOMC 회의에서 동결 입장을 이어왔다.

연준은 이날 FOMC 회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노동시장 조건이 FOMC의 최대고용 평가와 부합하는 수준에 도달하고, 물가가 2%까지 오르면서 일정기간 2%를 완만하게 넘어서는 궤도에 도달할 때까지 현 금리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고용과 물가가 안정될 때까지 금리동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금리 전망을 가늠할 수 있는 점도표(dot plot)를 보면 2023년까지 금리 동결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점도표는 제롬 파월 의장을 포함한 연준 위원들이 예상하는 특정 시기의 금리 수준을 무기명으로 적은 표다.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는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다. 또 16명은 2022년까지, 13명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다. 연준이 2023년 금리 전망까지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준은 또한 지난달 도입 방침을 밝힌 평균물가안정 목표제를 반영해 기존 성명을 대폭 수정했다. 통화정책 목표를 “최대고용과 조화로운 2% 물가 목표 달성” 대신 “최대고용과 장기간에 걸친 2% 물가 달성”이라는 문구로 바꾼 게 대표적이다. 이는 평균 물가상승률과 장기 물가상승률 기대치가 2% 이하일 때 일정 기간 2%를 넘는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더라도 경기회복을 위해 허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런 기조 전환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침체에서 벗어나려면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연준은 성명에서 “현재의 보건위기는 경제활동과 고용, 단기 인플레이션에 부담을 주고 중기 경제전망에 상당한 위험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회복될 때까지 현재의 매우 확장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성명은 경제활동을 지원하고 2% 물가 목표로 빨리 되돌아가는 데 있어 매우 강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회복이 진행 중이지만 속도가 느릴 것이라고 예상된다”면서 “확장적 통화정책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재정 지출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은 -3.7%, 실업률은 7.6%로 각각 예상됐다. 직전인 지난 6월 전망치가 각각 -6.5%, 9.3%임을 감안하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