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최경환 “구조개혁 본격화, 경제체질 개선에 중점”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680
2014-12-22 16:13:00
최경환 부총리가 19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경제구조 개혁의 의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 최경환 부총리가 19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경제구조 개혁의 의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은 핵심 분야의 구조개혁을 본격화해 경제체질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최경환 부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효율성을 높이고 금융산업의 역동성을 제고해 금융과 실물 분야 간 선순환 구조가 구축되도록 하겠다”며 “노동시장의 질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산업현장의 수요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해 공급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구조개혁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소비, 투자 등 내수 활성화 노력과 함께 가계부채와 주력 산업의 경쟁력 약화 문제 등 리스크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조개혁은 멀고도 험난하지만 꼭 가야 하는 길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과거와 같은 방식을 되풀이하기에는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며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창의적인 발상과 대안을 통해 한국 경제의 대 도약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노동시장 개혁은 이해관계가 첨예해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해결이 어렵다”며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사가 기득권을 조금씩 양보하고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을 위한 대승적 합의를 이뤄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정부도 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판 양적완화’, 아베노믹스에 이은 최경환노믹스의 통화량 증대를 통한 시장 부양이 가시적 성과를 제대로 나타내지 않자, 구조개혁을 통한 경기 활성화의 매스를 든 것으로 보인다. 통화정책에 이어 경제구조 개혁의 칼날을 든 최경환호의 2015년 성적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 손정호 기자 son50@polinews.co.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