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노영민, 여당내 거센 비판에 “강남아파트 7월 내 처분, 국민께 송구”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57
2020-07-08 00:10:00

 

“가족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할 것”
이낙연 “아쉽다는 생각...합당한 처신, 조치를 기대”
김태년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비판받을 소지 있어”
김남국 “지역구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 가져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서울 강남과 청주에 아파트를 보유했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결국 여야를 비롯해 시민사회의 거센 비판에 강남 아파트를 팔겠다고 선언했다.

8일 노 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되었다”며 “청와대에 근무 하는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송구스럽다”면서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거듭 사죄했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발맞춰 청와대 직원들에게 “살집만 남기고 보유한 주택을 다 처분하라”는 지시를 내린바 있다. 하지만 노 실장을 비롯한 주요 내각 인사들이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였고 노 실장은 강남 아파트 대신 청주의 아파트만을 매각하겠다고 밝혀 
당장 여권 내부에서부터 비난이 불거졌다.  

7일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노 실장의 '반포 집 대신 청주 집 처분' 논란과 관련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합당한 처신, 합당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노 실장을 비판했다.

이어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도 “노 실장이 강남집을 팔았으면 싶다. 그런데 거기에 십몇년째 아들이 살고 있다고 얘기한다. 그런다 하더라도 처분하는 것이 좋겠다”며 거듭 비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최근 SBS ‘8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노 실장의 행태를 두고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 받을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 노 실장 논란에 대해 “지역구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비판했고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송파구 아파트를 소유해 이익을 낸 것을 언급하며 “노 실장도 같은 잣대에서 본다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주택을 보유한 고위공직자들에게 매각을 지시했다. &lt;사진=연합뉴스&gt;
▲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주택을 보유한 고위공직자들에게 매각을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고위공직자, 다주택자들 하루 빨리 매각하라”

노영민 실장을 비롯해 고위 공무원들의 다주택 보유를 놓고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라”며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최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아 정부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며 “그러나 고위공직자가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으면 어떤 정책을 내놔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간이 흐른다고 금방 지나갈 상황이 아니다”며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인데, 사실 그 시기가 이미 지났다는 생각이다.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시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마지막으로 “이 점을 공감하고 각자 입장에서 최선의 정책을 준비하고 대비해주기를 특별히 당부한다”고 지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