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총선 D-19] 민주당·시민당, 봉하마을 함께 방문...노무현 정신 ‘적통’ 강조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4
2020-03-27 00:59:00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권양숙 여사 예방
열린민주당은 29일 봉하마을 방문 예정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와 당원들이 2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와 당원들이 2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시민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더시민 비례후보 전원은 처음으로 함께 한 일정을 통해, 더불어시민당이 노무현 대통령의 ‘시민정신’을 계승한 당이라는 뜻을 명확히 알린 셈”이라고 강조했다.[폴리뉴스 이지혜 기자]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27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했다. 민주당 인사들도 동행했다. 

이날 일정에는 최배근·우희종 공동대표와 민주당에서 더시민으로 이적 예정인 이종걸 의원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핵심인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등도 동행했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원팀’ 정신과 노 전 대통령을 계승한 ‘적통’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최 공동대표는 묘역을 참배하며 “(노 전 대통령) 당신을 위해서나 문재인 정부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과 시민당이 함께 그 길을 나섰다”며 “당신이 그토록 소중히 여긴 깨어있는 시민들이 나왔다. 이번 선거를 승리로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근형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시민당 후보 분들이 우리 당과 그간 특별한 인연이 없었는데 이제 사실상 공동운명체 비슷하게 돼 정치를 어차피 같이하게 된다”며 “그런 부분을 공유하는 자리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정필모 더시민 비례후보 따르면 권 여사는 비례후보들에게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퇴임 후 항상 ‘정치를 바꾸고 역사를 바꾸는 힘은 깨어있는 시민에게서 나온다.’고 강조하셨는데, 여러분들 대다수가 그동안 각 분야 전문가이자 한편으론 깨어있는 시민이었다가 정치에 첫 발을 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초심을 잃지 말고 늘 낮은 곳에서 시민의 마음을 대변해 겸손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해 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또한 “코로나로 국민들 걱정이 큰데 선거도 선거지만 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해 주시고 위대한 국민들을 믿고 하나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해 줬으면 한다”고도 덧붙였다고 전했다. 

다만 권 여사는 민주당에서 나와 ‘친문’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열린민주당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당과 ‘적통’ 대결을 벌이고 있는 열린민주당은 오는 29일 봉하마을을 방문할 예정이다. 열린민주당을 이끄는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8일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우리의 정체성은 노무현 정신의 계승과 문재인 정부의 사수, '조국수호 검찰개혁'이라는 촛불 시민의 정신”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