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총선 D-30] 민주 청년위, 문석균 불출마 촉구...“오영환, ‘정치적 폭력’ 당하고 있어”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7
2020-03-16 14:08:00

 

"문석균, 오영환에게 정치적 마타도어 자행”
"문희상 의장, 선당후사 정신 어디갔나” 
“청년위, 오영환 청년이란 이유로 배척 안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가 문석균 후보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사진=권규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가 문석균 후보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사진=권규홍 기자>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는 ‘아빠찬스’라는 논란이 불거지자 의정부갑 불출마를 결정했지만 다시 입장을 번복해 무소속 출마를 타진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후보가 “오영환 후보에 대해 정치폭력을 가하고 있다”며 불출마를 촉구했다.

16일 장경태 민주당 청년위원장을 비롯해 전용기 대학생위원장, 황희두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 청년 영입인재인 최기일, 이소현, 이소영, 조동인씨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의정부 발전과 한국정치를 위해 문희상 의장이 보여준 헌신은 존중받고 존경받아 마땅하고 문 후보의 불출마 결정에 박수를 보냈다”며 “하지만 이후 문 후보가 무소속출마를 준비중이라는 이야기가 들려왔고, 이 지역에 출마가 결정된 오 후보에 대해 조리돌림에 가까운 정치적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 후보는 오 후보가 말하지도 않은 걸 ‘갑질논란’으로 왜곡해 지역사회를 거짓선동으로 어지럽히고 오히려 이를 빙자하여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는 말들이 있다”며 “이 때문에 현재 오 후보는 의정부갑 지역위원회의 아무런 도움도 받지 못한 채, 외면과 질시 속에 눈물 흘리고 있다. 정치적 마타도어와 조직을 동원한 왕따로 갑질을 행사하고 있는 곳은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려는 문 후보다”라며 문 후보가 일종의 ‘정치적 갑질’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장 청년위원장은 문 의장에게도 “문 의장님은 정치원로이시며 우리당을 이끌어 오신 지도자다. 정치는 신의에서 시작되고 신의로 끝난다는 것은 누구보다 잘 아신다”라며 “하지만 선당후사의 정신은 어디가고 선사후당으로 말이 바뀌는 것이 정치적 신의는 아닐 것이다. 문 후보를 공천하지 않은 것은 당이 아니라 국민의 무서운 심판이라는 사실을 직시해야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재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민주당을 원한다. ‘아빠찬스’, ‘엄마찬스’로 불공평한 세상을 민주당이 앞장서서 바꿔주길 기대하고 있다”며 “오 후보의 공천은 힘 없고 빽없는 청년들에 대한 당의 배려이자 정치혁신의 시작이다. 낙후되고 있는 의정부를 다시 생동감 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도 뜨겁고 새로운 피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문 후보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또한 “오 후보가 젊고 새롭다는 사실이 배척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힘없고 가진 것이 없다고 하여 짓뭉개서도 안 된다”며 “민주당 청년위와 청년영입인재들은 오 후보를 적극 지지하고 오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함께 하겠다”라며 문 의장에게 ‘화의부동’의 정신으로 문 후보를 설득해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12일 의정부 지역매체는 오 후보가 선거를 앞두고 의정부 시·도의원에게 `갑질 문자`를 했다는 보도를 내보냈다. 이후 안병용 의정부시장까지 나서 오 후보에 대한 비판에 가세해 오 후보에 대한 갑질 문자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간 뒤 오 후보는 “전혀 사실무근이다”며 “제가 그렇게 할 이유도 없다. 허위사실이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민주당 청년위원회는 “문 후보측이 당초 친분이 있는 시·도의원과 지역 조직을 앞세워 오 후보를 찍어 내려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장 청년의원장은 ‘문석균 후보의 불출마를 촉구하는 건 민주당 청년위원회만의 생각이냐’는 질문에 “지금은 우선 청년위원회가 나서서 우려를 표명하고 불출마를 촉구하고 있다”며 “당 차원까지는 아니지만 현재 경기도당을 비롯해 의정부 지역구에서도 문 씨의 무소속 출마에 부정적인 의견이 있어 불출마 설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문 의장과 ‘이 문제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논의하지 못했다”라며 “문 의장이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