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北 김여정, 방사포 훈련 비판한 청와대 향해 “적반하장의 극치” 맹비난
상생과 통일 포럼 조회수:95
2020-03-04 17:10:53

김여정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한 것 아니다...군사 훈련의 일환”
“남측도 군사훈련 많이 하고 최신무기 도입하는 것 알고 있어...훈련 간섭 말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 부부장이 청와대를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 부부장이 청와대를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지난 2일 동해상을 향해 방사포 실험을 한 북한에 대해 비판 성명을 냈던 정부를 향해 김여정 북한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적반하장의 극치”라는 맹비난이 담긴 담화를 발표했다. 정부는 이에 대해 남북간 상호존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 

3일 김 제1부부장은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라는 제목의 담화를 올렸다. 

김 제1부부장은 이 담화를 통해 “불에 놀라면 부지깽이만 보아도 놀란다. 어제 진행된 우리군의 화력전투훈련에 대한 청와대의 반응이 그렇다”라며 “우리는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을 한것이 아니며, 나라의 방위를 위해 존재하는 군대에 있어서 훈련은 주업이고 자위적행동인데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 중단 요구와 같은 성명을 낸 것을 보니 주제넘고 실없는 처사가 아닐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의 집에서 훈련을 하든 휴식을 하든 자기들이 무슨 상관이 있다고 할 말 못할 말 가리지 않고 내뱉는가”라며 “남측도 합동군사연습을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첨단군사장비를 사오는데도 열을 올리는 등 국방력을 증강하고 있는 것을 안다”고 밝혔다. 

이어 “몰래몰래 끌어다놓는 첨단 전투기들이 어느때던지 우리를 치자는데 목적이 있을 것이다”며 “그것들로 농약이나 뿌리자고 끌어들여왔겠는가”라며 우리군의 전투기 도입을 비판했다.

김 제1부부장은 “3월에 강행하려던 합동군사연습도 지금 창궐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연기시킨것이다”며 “평화나 화해와 협력에 관심도 없는 청와대 주인들의 결심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것은 세상이 다 알고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쟁연습놀이에 열중하는 사람들이 남이 군사훈련을 하는것을 가타부타하는것은 그야말로 적반하장의 극치다”라며 “자신들은 군사적으로 준비되어야 하고 우리는 군사훈련을 하지말라는 소리인데 이런 억지주장을 펴는 사람들을 누가 정상국가로 상대 해주겠나”고 비난했다.

끝으로 김 제1부부장은 “청와대의 비논리적인 주장과 언동은 불신과 증오 경멸만을 증폭시킬 것이다”며 “옛말에 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라며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북한이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방사포 훈련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lt;사진=우리민족끼리&gt;
▲ 북한이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방사포 훈련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우리민족끼리>


정부, 김여정 담화에 “남북 간 상호존중 필요해”
김여정 담화...북한 내에서의 존재감 강화 측면으로 분석


김 부부장의 이 같은 입장에 4일 정부는 ‘남북 간에 상호존중이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부부장 담화와 관련해 따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라며 “다만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하여 남북이 상호 존중하며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김 부부장이 이번 담화를 낸 것을 보면 북한 내에서 위상이 강화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좀 더 시간을 갖고 분석한 뒤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현재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 제1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배경을 놓고 면밀한 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여정이 예전에 평창과 청와대 등을 방문해 남측과 어느정도 인연이 있었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 같다”며 “북한 내부적으로는 김여정의 존재감 강화를 노린 측면도 당연히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번 김 부부장의 담화가 대북정책 전반이 아닌 방사포 훈련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을 두고 입장을 낸 것이니 만큼, 이번 담화의 진짜 의미는 더 두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