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편의점 VS 정부, 마스크 판매 공방... 늘어나는 소비자 '주름살'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7
2020-03-03 01:19:43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성명서 촉구…식약처, 불편 최소화 위해 빠른 검토 중

▲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하나로마트 서서울농협 사직점에서 시민들이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황수분 기자]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가 마스크 판매처에 편의점을 지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식약처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마스크 구입에 불편을 느끼는 소비자들의 불만은 가중되고 있다.

전편협은 2일 정부가 공적 물량으로 공급하는 마스크 판매처에 편의점을 지정해달라고 성명서를 냈다.

전편협엔 7일레븐, GS25, CU, 이마트24 경영주협의회가 가입돼 있다.

전편협은 편의점이 국내 유통망을 최다 보유했고 본사에서 모든 가격을 정해 가격이 임의로 조정이 안 된다는 내요을 골자로 하는 성명을 냈다. 이와 관련 정부가 편의점 업계의 주장에 화답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성인제 전편협 대표는 “편의점은 이번 우한 교민에게 도시락도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다”며  24시가 영업하는 편의점의 기능적인 편의를 강조하며 “한국의 경우 야간 활동을 하는 시민은 마스크가 필요한데 살 데가 없다”고 전했다.

성 대표의 이러한 태도는 처음부터 예정된 것이 아니었다. 당초 정부는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판매하기로 발표했다가 관련 회의가 무산된 직후 판매처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지자  다시한번 뒤늦게 공적 판매처에 편의점을 포함하는 안을 재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마스크·손 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이후 2일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 수급 상황을 발표했다.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되고 있는 마스크는 총 587만7000개다.

정부에서 지정한 마스크 공적 판매처는 읍·면 소재 우체국(1400개)과 서울 수도권을 제외한 약 1900여 개 농협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등 전국 2만4000여 개 약국, 의료기관 등이다.

마스크 관련 주무 부처인 식약처는 마스크 수량이 몰리며 공적 판매처가 아닌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양이 확연히 줄 수 있다고 밝혔다. 편의점이 공공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마스크의 가격이 균일하게 유지되지 않을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그 당시 회의를 하려다가 취소가 된 부분이었고 공공성을 위해 많은 것을 검토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국민들이 당장 불안해하니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검토해 빨리 답변을 내놓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2일 오전 11시에 판매 시작인 우체국에선 4시간 이상 줄 서야 마스크를 겨우 5장 살 수가 있었다. 온라인몰의 경우 주문한 마스크가 물량 부족으로 취소되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

하나로 마트의 경우 시 외곽에 위치해 있어 시민들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주장이 시민들 사이에 일어났다. 식약청과 편의점 업주가 마스크 판매를 두고 설왕설래하는 동안 시민들의 불평이 가중됐다는 지적이다.

경기도 광주의 주부 A씨는 “마스크 사려고 기다리다가 감염될 것 같다”며 “사람들이 분산해 나눠 산다면 마스크를 보다 쉽게 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시민들이 마스크를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조치를 취했으나 당초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  편의점 주들의 마스크 판매 요청은 시민들의 불편을 줄일 수 있는 한가지 방편일 수 있지만 식약청의 불분명한 태도로 인해 시민들의 편의가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시민들이 불편없이 코로나19 방제를 위한 마스크를 어느 정도 쉽게 구입할 수 있는지 세간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