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총선 D-58] ‘미래통합당’ 출범에 여야 비판...“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3
2020-02-17 16:04:00

 

이인영 “자유한국당, 새로운 정당 만들기보다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설훈 “국민의 명령인 선거개혁 취지를 왜곡...국민 심판 받을 것”

범보수야당들이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을 창당했다. <사진=연합뉴스>
▲ 범보수야당들이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을 창당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범보수야당들이 연합한 보수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이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여야는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1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새로운 제1야당엔 새 인물도 새 비전도 잘 보이지 않는다”며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을 선택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자유한국당은 며칠 사이에 정당을 두 개나 만드는 역대급 창당 비지니스에만 열중하고 있다”며 “보수의 미래를 향한 최소한의 진정이 있다면 자유한국당이 반복적으로 새로운 정당을 만들며 국민의 시선을 끌기보다 당원도 없고, 강령도 없고, 사무실도 없는 사실상 ‘3無 가짜 정당’인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설훈 최고위원 역시 “미래통합당은 시작부터 반성과 쇄신 없이 기득권에 안주하며 구태정치를 반복하는 도로 새누리당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미래통합당은 당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등 핵심 당직을 모두 한국당 출신이 그대로 이어받기로 했다고 한다. 이 정도면 ‘미래통합당’이 아닌 ‘과거통합당’으로 불려야 할 정도가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미래통합당 창당을 비판했다.

이어 “반성 없는 통합이라면 3년 전 탈당은 왜 한 것인지, 통합의 이유는 무엇인지 국민들께서 궁금해 하실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당명으로는 미래를 말하지만 시작부터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구태정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새로운보수당의 공동대표였던 정운천 의원이 비례대표 공천을 노리고 미래한국당에 이적함으로써 위장정당 미래한국당은 국고보조금 지급일에 5명 이적을 완료해서 국민혈세 5억 5천만 원을 받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5.18망언을 한 이종명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파견한 바 있다”며 “미래통합당으로 합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힘을 합쳐 국민의 명령인 선거개혁의 취지를 왜곡하고, 위장정당을 키움으로써 국민 혈세를 훔쳤다. 결코 국민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 창당을 비판했다. &lt;사진=연합뉴스&gt;
▲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 창당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미래통합당...개혁 깃발들고 나간 인사들이 회초리 맞고 돌아온 것에 불과”

민중당 “세 불리기, 기득권 지키기에만 혈안인 적폐통합”

대안신당 “국정농단사건, 책임 있는 세력들이 반성하고 입장을 밝혀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역시 이날 열린 상무위원회를 통해 미래통합당의 출범을 비판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 새로운 보수당, 전진당 등이 합친 보수통합이라고 한다. 그러나 사실은 개혁의 깃발을 들고 집 나간 인사들이 회초리 맞고 되돌아온 것에 불과하다”고 창당을 평가 절하했다.

이어 “그래서 미래통합당 출범은 곧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추진되었던 개혁 보수의 완전한 실패를 의미한다. 탄핵의 강도 건너지 못했다”며 “미래를 위한 성찰과 비전도 내놓지 않았다.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말도 아깝다. 이렇게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바꾼 것도 변화라고 주장한다면 그것은 미래를 향한 발전적 변화가 아니라 과거로 가는 퇴행적 변화다”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이은혜 민주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을 통해 미래통합당의 출범을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은 도로 새누리당으로 회귀하는 ‘과거통합당’이다. 여기저기 난파선 조각을 급히 조립해 만들어 덩치는 불렸지만 조악하기 그지없다”며 “세 불리기, 기득권 지키기에만 혈안인 적폐통합이다. 그 어떤 가치도 비전도 없이 급조된 정당에 아무런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가 봐도 ‘도로박근혜당’이다. 국민은 촛불혁명을 완수하라고 하는데 한국사회를 촛불 이전으로 되돌리겠다고 한다”며 “그래놓고 ‘미래’를 이야기 하다니, 민심 역행을 넘어 국민 모욕에 가깝다. 자유한국당은 탄핵의 강을 건너려다 민심의 바다로 침몰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보수적폐세력이 심판을 모면하기 위해 술수를 부려봤자, 국민은 속지 않는다. 우리 국민이 이번 총선에서 이들을 심판해서 촛불혁명을 완수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 역시 “건전한 보수는 바람직하지만 미래한국당은 ‘박근혜 탄핵’의 원죄를 어떻게 씻어낼지에 대해 분명한 답을 해야 한다”며 “당 색깔만을 레드에서 해피핑크로 바꾼다고 새로운 당이 되는 것 아니다. 헌정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을 불러온 비극에 대해 당시 책임 있는 세력들이 반성하고 입장을 밝혀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오명이 따라다닐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세력에게 미래는 없다. 총선을 위해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정쩡한 봉합으로 넘어가려 해서는 국민이 다시 한 번 심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