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총선 D-75] 이광재, 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수락...강원 지역 출마 유력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90
2020-01-31 18:33:00

 

이광재, 이해찬과 면담...선대위원장 ‘수락’ 강원 지역 출마는 ‘고심’ 
김진태, “이광재 춘천 출마 하라” 도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하고  당 선대위원장을 수락했다.<사진=연합뉴스>
▲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하고  당 선대위원장을 수락했다.<사진=연합뉴스>

 

 

[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 故노무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친노의 핵심으로 불리는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수락함과 동시에 강원 지역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이 전 지사는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3시간 가량 진행된 이날 면담에서 이 대표는 이 전 지사에게 총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제의했고 이에 이 전 지사는 이 대표의 제의를 수락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 전 지사에게 강원 지역 출마를 요청하며 강원 원주, 평창, 강릉 중 한 곳의 출마를 타진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대표와의 면담이 끝난 뒤 이 전 지사는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당의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다”라며 “출마에 있어서는 어떤 방식이든 백의종군 방식으로 역량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의 강원 지역 출마 제의에 대해서는 “이 대표의 각별한 말씀을 고민 해보겠다”며 짤막하게 답변했다. 

이 전 지사는 ‘불출마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확고한 무엇이 있을 때 한 걸음 나아갔으면 좋겠다”라며 “정치라는 과정 자체가 만만치 않고 그것을 넘어설수 있는 소명이 있어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해서 깊이 생각 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 전 지사의 출마지로 유력한 것은 현재 원주로 꼽히고 있다. 원주는 이 전 지사가 학창시절을 보낸 곳으로 지역 정서를 고려할 때 가장 출마가 유력한 곳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31일 춘천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의원은 이 전 지사에게 춘천 지역에 출마하라고 도발하며 이 전 지사의 출마에 도전장을 날렸다. 

김 의원은 SNS 통해 “이광재, 고민하지 말고 춘천에 출마하길 바란다”라며 “당에서 출마하는데 계속 빼는것도 도리가 아니다. 나와 동갑이지만 정치 선배이니 한 수 배우고 싶다”며 이 전 지사의 춘천 출마를 요구했다.

당 관계자 “출마 여부 확정된 것 없어...출마 지역 전략공천위에서 최종 판단”
정치자금 수수혐의 “본인도 충분한 댓가 치뤘다고 판단...지역사회, 국가 위한 노력 봐 달라”


이 전 지사에 출마에 대해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폴리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본인이 출마여부에 대해서 깊은 고민을 하고있다”며 “언론에서 제기된 원주 출마 여부도 모른다. 출마하실지 어떨지 아직 공식 입장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지사의 출마 입장이 확실해지면 그때 가서 강원 지역의 후보현황 구도를 감안해 어디에 출마할 것이 좋을지 전략공천위원회에서 판단할것이다”며 이 전 지사의 출마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어 김진태 의원의 도발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현재 춘천에 출마를 타진하는 우리당 후보에게도 지지율이 뒤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재 본인이 큰 소리칠 입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김 의원의 허세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 이 전 지사의 정치자금 수수 혐의을 두고 아직 당내 비판이 있기도 하다’는 질문에 “어쨌든 본인이 충분히 그것에 대해 충분히 댓가를 치뤘다고 생각한다”며 “강원 지역에선 아직 이 지사에 대한 호의적인 분위기가 있다고 본다. 또한 이 전 지사 역시 지역사회와 국가를 위해 봉사를 하려하는 마음이 있다. 출마 확정은 아니지만 당에서 그것까지 고려해 이번에 선대위원장과 출마를 제의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전 지사는 1965년생으로 강원도 평창 출신이다. 이 전 지사는 원주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연세대를 졸업한 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 함께 故노무현 대통령의 의원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하며 노 대통령 당선에 큰 역할을 해 좌희정-우광재로 불리며 친노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이후 참여정부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고 지난 17대 총선에서 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에 출마해 초선 의원을 지냈다. 이후 18대 총선에서도 출마해 재선의원이 되었고 2010년 지방선거에서 강원도지사에 출마해 50%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되어 민주당에게 험지로 분류됐던 강원 지역의 확실한 보증수표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이듬해인 2011년 이 전 지사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고 피선거권 박탈 10년을 선고받아 그간 선거에 나서지 못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