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당정청, 우한 폐렴 확산 방지 총력전...전방위적 대책 가동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0
2020-01-29 11:32:00

 

文 대통령...“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 기울여 달라”
홍남기...“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 예산 208억 신속히 집행할 것”
행정안전부, 대책지원본부 운영...외교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해 전세기 급파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했다. <사진=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했다. <사진=연합뉴스>

 

 

[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 중국 우한 지방에서 발생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의 국내 감염자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방위적 대책을 가동했다.

우선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당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진행상황을 보고 받고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에게 우한 폐렴 관련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8일에 국립중앙의료원을 직접 방문해 현장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곳으로, 문 대통령은 이곳을 찾아 담당 의료진들을 격려하고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우한 폐렴 방역 대응 예산 208억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미 금년 예산에 반영돼 있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하겠다”며 “특히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 10억원도 이미 예산에 반영된 만큼 전세기 파견 결정 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이미 확보된 예산으로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금년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해 대응에 들어갔다. 행안부는 기존에 운영중이던 ‘상황관리반’을 ‘대책지원본부’로 상향조정하고 전방위적 대응에 나섰다.

대책지원본부는 재난협력실장을 본부장으로 하고 사회재난대응정책관, 보건재난대응과장 등 모두 9명으로 구성됏다. 관련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협조 요청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방역추진현황 등을 살펴 지원한다.

또한 행안부는 이날 비상상황점검 회의를 통해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의 격리 생활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이를 위한 정부 합동지원단을 꾸리기로 결정했다.

행안부는 이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커지면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나 범정부 재난대응 최고 기구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을 가동할 준비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침을 발표했다. &lt;사진=연합뉴스&gt;
▲ 정세균 국무총리가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침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우한 교민들 총영사관 통해 전세기 귀국 신청

이인영 “국민 생명걸린 사안은 정쟁대상 아냐”...야당 협조 요청

한편 외교부는 우한에 사는 교민들의 국내 수송을 위해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전세기 탑승 신청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외교부는 전날 밤 11시 55분 까지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교민이 총 693명이라며 이들은 모두 한국행 비행기 탑승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하지만 우한 총영사관은 “아직 전세기 탑승자가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며 추가 공지를 통해 교민들을 수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총영사관은 우한 시내 4곳을 집결지로 지정해 우한 톈허 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해 교민들을 실어 나르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르면 30일에 외교부가 급하게 임차한 전세기를 우한에 투입해 귀국을 신청한 국민들의 귀국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귀국 이후 국가가 지정한 장소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고 검사를 받게 된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이번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게됐으며 발열과 구토 기침등 폐렴 의심 증상자 역시 탑승이 거부되며 중국 정부에 의해 격리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우한 폐렴 방지에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lt;사진=연합뉴스&gt;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우한 폐렴 방지에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정부의 방역태세 강화에 야당이 초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 대상이 아니다”며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전통을 확립해야 한다”고 야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범국가적인 총력 대응에 협조해주길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 방역 체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는 일에 정치권이 앞장서야 한다”라며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상임위를 열고 국회도 총력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중국에 대해서도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중국은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가야 할 친구다”라며 “중국 정부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덧붙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 역시 “잠복기를 고려하면 인구 이동이 많은 설 명절 이후 일주일이 고비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 정부의 방역 역량을 훼손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야당에 거듭 당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