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총선 D-78]‘데이트 폭력·가스라이팅 미투의혹 파장’ 민주당 2호 영입, 원종건 총선 불출마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3
2020-01-28 15:37:00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이경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2호 영입 인재로서 기대를 모았던 '페미니스트 이남자(20대남성)' 원종건씨가 자신에 대한 '미투(Me Too)' 의혹이 불거지자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영입인재 자리를 반납했다. 원 씨는 전 여자친구에 대한 데이트 폭력 및 가스라이팅(심리 조작) 의혹을 받고 있어 그 파장이 크다.

원 씨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라고 밝혔다.

원 씨는 다만 데이트 폭력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원 씨는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밝혔다.

원 씨는 이어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자신을 인재로 영입한 민주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원 씨는 고발자에 대해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다.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 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원 씨는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겠다”며 사퇴의 변을 마무리했다.

원 씨가 민주당의 영입 인재 자리를 사퇴하게 된 배경에는 지난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그의 데이트 폭력 행각에 대해 고발하는 글이 있다.

자신이 원 씨의 전 여자친구였다는 글의 작성자는 '원 씨에게 수시로 신체·언어적 폭력을 당해왔다'고 고발했다. 작성자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밝혔다. 이 글은 인터넷 상에 올라오자마자 일파만파 퍼졌고,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면서 원 씨의 사퇴로 이어졌다.

사퇴로까지 이어진 원씨의 '데이트 폭력' 의혹에 누리꾼들의 공분이 일순간에 폭발된 것은 그가 누구보다 '페미니스트'임을 자처했기 때문이다. 그는 민주당 인재영입 당시 "페미니즘은 시대정신"이라며 "페미니즘 이슈를 정치권에서 정책과 법안으로 연결시켜야 하는 것이 21대 국회가 반드시 해야 할 숙명이자 시대정신"이라고 밝힌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