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존재감 작아진 백화점, 온라인 정보 검색량 감소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63
2020-01-23 17:56:00
19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리테일 & 이커머스 전시회 및 컨퍼런스 케이샵(K SHOP)\'에서 한 업체 관계자가 VR을 통해 사용자 행동패턴과 비즈니스 데이터 정보를 얻는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유재우 기자]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이하 빅데이터연구소)가 편리하고 저렴한 온라인 쇼핑몰로 고객층이 이동하면서 백화점과 관련한 정보 검색량이 줄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빅데이터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상의 백화점에 대한 총 정보량이 6대 백화점의 경우 지난 2018년 10~12월 55만1922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47만2009건으로 14.5% 감소했다. 온라인 정보량은 소비자의 관심 정도를 유추할 수 있는 지표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뉴스, 블로그·카페 등의 커뮤니티, 유튜브·카카오스토리 등 미디어, 페이스북·인스타그램과 같은 SNS는 물론 기업과 정부도 포함됐다.

상위 3개 백화점은 1위부터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순이었다. 갤러리아백화점이 3만1천여 건으로 4위, NC백화점이 2만1천여 건으로 5위, AK플라자가 1만7천여 건으로 6위를 차지했다. 이들 중 갤러리아 백화점만 유일하게 지난 2018년 같은 시기와 비교해 6.29% 증가했다.

검색량과 함께 백화점 업계에 대한 소비자 호감도도 떨어졌다. 빅데이터연구소의 같은 자료에 따르면 백화점 업계 전체에 대한 긍정 응답률은 지난 2018년 4분기엔 68.9%였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53.49%로 15.5%포인트나 하락했다. 부정 응답률은 지난 2018년 4분기 4.21%였으나 지난해 4분기엔 6.60%로 2.4%포인트 상승했다. 중립 응답의 비율은 26.81%에서 39.91%로 13.10%포인트 증가했다. 이 결과는 소비자들이 백화점 업계에 대해 호감도를 잃고 있거나 적어도 큰 관심은 없어지는 추세를 반영한다.

같은 기간 온라인 쇼핑몰은 정보량이 21.87% 증가했다. 조사 대상은 쿠팡, 위메프, 티몬, 11번가, 옥션, G마켓, 인터파크로 7곳이었다. 빅데이터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온라인몰 정보량 점유율 25.03%로 1위를 차지한 쿠팡이 83.94%로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그 뒤로 옥션(43.66%), 티몬(25.59%), 11번가(22.91%), G마켓(9.69%)순으로 정보량 증가율이 높았다. 다만, 7개 업체 정보량의 평균은 상승했지만 위메프(-2.28%)와 인터파크(-13.93%)는 정보량이 줄었다. 

반면 업계를 선도하는 이커머스 업체들에 비해 롯데백화점 앱의 경우 지난 2018년 8월, 신세계 그룹의 SSG닷컴은 지난해 3월 출범했다. 서비스의 출범이 비교적 최근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그만큼 온라인 쇼핑몰이 이미 견고하게 구축한 고객층을 공략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분석된다. 

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백화점 업계에 대한 온라인 정보량 감소는 매장 방문이 줄었기 때문이라기보다 온라인 쇼핑몰에 대한 관심도 증가로 인한 상대적 소외 현상”이라며 “유커(중국 여행객)복귀 등으로 인해 정보 감소가 큰 매출 타격으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줄어든다면 매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업계 관계자는 “이커머스 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커지면서 오프라인 매장들의 실적이 추락하고 있다”며 “대형 매장의 실적은 예전의 호황기 때만큼 회복되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