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민주당·한국당...검경수사권·유치원 3법 등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 불발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96
2020-01-06 16:26:00

 

이인영 “본회의 개의 논의...특별한 변동사항 없어”

한국당 “연초니까 덕담만 나눠...필리버스터 철회 논의 안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과 유치원 3법, 민생법안 상정을 위한 본회의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불발됐다.

6일 이 원내대표와 심 원내대표는 이날 만나 본회의를 열기 위해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 오후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다시 의사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원내대표는 합의가 무산된 후 기자들을 만나 “서로 간 의사 타진을 조금씩 했기에 조금 더 지켜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본 회의가 예정대로 오후 7시에 열릴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특별한 변동상황이 없지만 변동상황이 생기면 다시 이야기 하겠다”고 확답을 내리지 못했다.

또한 문 의장이 주재한 원내대표단 회동에 관해서는 “문 의장님이 한번 보자고 하셨다. 신년이고 하니 원내대표간 서로 인사는 해야지 않느냐”라며 “바른미래당도 오 전 원내대표의 탈당 이후 변화가 있으니 인사도 좀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와의 협상 후 ‘본회의가 열릴 것이냐’는 질문에 “경사스러운 일이 자주 일어나는 것이 경자년이다”라며 확답을 피했다.

이후 김한표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별다른 이야기는 없었고 연초니까 서로 덕담만 나누는 정도였다”며 회동결과를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이 민생법안에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재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방해)철회 여부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전혀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해찬 “한국당, 무책임한 정쟁 그만둬야...공당으로서의 이성 되찾으라”

박주민 “한국당, 검찰 비호세력으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본회의 동참해야”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및 민생법안의 통과를 위해 본회의를 열 것이며 한국당이 이에 협조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은 연말연초 국회가 몸싸움과 필리버스터로 얼룩지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 보류했다”며 “한국당은 새해에도 장외집회를 열고 무책임만 정쟁만 이어가기에 더 이상 기다릴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상정을 시작으로 산적한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며 “한국당은 불법 폭력과 회의 진행 방해로 국민에게 못볼꼴을 보여선 안된다. 제발 공당으로 이성을 되찾으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도 역시 “더는 아무 이유 없이 민생 법안 처리를 미루는 것은 국민에 대한 무례한 거역이다”라며 “검찰개혁의 완수를 위해 검경수사권 조정 2개 법안을 상정할 시간도 마냥 기다릴 수 없다”며 본회의 강행의지를 내비쳤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공수처법과 함께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이 통과되면 검찰 개혁의 시작이 될것이다”며 “한국당은 검찰 비호세력으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본회의 통과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한국당에 요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