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이슈]‘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의혹’ 연말 정국 강타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88
2014-11-28 18:02:00

박근혜 정부 초기부터 비선실세로 꼽히던 정윤회 씨가 국정에 개입했다는 문건이 보도돼 정국이 발칵 뒤집혔다.

세계일보는 28일 올해 1월6일 작성된 것이라며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명의의 '靑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 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이 정윤회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측근인 ‘문고리 권력’ 3인방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제1부속 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 비서관을 포함한 10명의 인사와 정기적으로 외부에서 만나면서 국정정보를 교류하는 등 국정에 개입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은 정 씨와 만난 10명을 '십상시'라고 표현하고 있으며 이들이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은 당시 증권가 ‘찌라시(정보지)’와 정치권에 떠돌던 ‘김기춘 비서실장 중병설 및 교체설' 등의 루머가 어디서 비롯됐는지를 파악하려는 감찰의 목적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찌라시에 불과, 법적조치”, 새누리 ‘긴장’
野 ‘운영위 소집 요구’ ‘비선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 구성 등 총공세 태세

청와대는 <세계일보>의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오전 공식 브리핑을 통해  “오늘 세계일보에 난 청와대 관련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청와대는 오늘 안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시중에 근거 없는 풍설을 모은 이른바 찌라시에 불과한 것으로 판단하고, 당시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 입장까지 밝혔지만 야당은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총공세에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 직후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긴급 비공개 비대위 회의를 소집해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새정치연합은 비대위 회의를 통해 국회 운영위 소집을 요구키로 의견을 모으고 박범계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당 '비선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

비선라인인 ‘만만회’(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씨, 정윤회씨)의 인사개입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오늘 아침 문고리 권력 3인방, 청와대가 작성한 감찰보고서를 단독 입수해서 <세계일보>가 보도를 하고 있다”며 “즉 ‘정윤회 국정개입 사실이다’ 이러한 감찰보고서를 입수해서 보도했다고 하면 이 사실을 부인하지 못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은 “특히 김기춘 비서실장을 퇴진시키기 위해서 찌라시에 문고리 권력과 정윤회 등 멤버들은 김기춘 비서실장의 인사문제에 대해서 흘려내기도 했다”며 “이러한 것을 보고도 검찰은 과연 ‘만만회’ 사건에 대해서 기소를 할 수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박 위원은 “또 청와대는 계속 이것을 묵인 할 것인가. 김기춘 비서실장은 자신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계속 참고 있을 것인가”라며 “이러한 사건에 대해서 강력히 해명하고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성수 대변인은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이른바 ‘십상시’로 불리는 비선실세들이 국정을 농단해왔다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의 보고서는 그동안 청와대가 부인해왔던 비선세력의 실체를 드러냈다는 점에서 매우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윤회씨를 중심으로 대통령 최측근 비서관들이 그림자 속에 숨어 후한말의 환관들처럼 국정을 농단해왔다는 점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더욱이 청와대 내부의 권력암투 끝에 비선조직의 실체가 드러났다는 점도 충격적이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비선조직의 존재를 부인해왔던 청와대가 국민을 속여온데 대해서 어떻게 변명할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 국정농단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 모든 당력을 집중할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야당이 이처럼 격앙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것과 달리 새누리당은 관련 의혹에 대한 언급을 자제한 채 언론보도의 진위를 파악하느라 하루종일 뒤숭숭했다.

새누리당은 지금까지 줄곧 야당이 제기하는 ‘비선라인’ 실체에 대해 부인해왔던 만큼 관련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미칠 파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의원은 "원내 분위기는 예산안 처리에 전념하고, 이번에 불거진 일과 관련된 얘기하는 것을 거의 금기시 하는 분위기"라고 말을 아꼈다.

친박계 한 인사는 "앞으로 야당이 공세를 강화하면 또다시 국회가 파행을 빚고 공전할 우려도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