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 새정치연합 새 원내대표에 '범친노계' 우윤근 의원 선출
hollyhock 조회수:917
2014-10-10 16:04:10

새정치민주연합의 새 원내대표로 우윤근 의원이 9일 선출됐다.

우 원내대표는 당내 원내사령탑으로서 잔여임기인 내년 5월까지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우 원내대표가 ‘범친노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면서 당선됨에 따라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은 친노 세력이 독식하게 됐다.

우 원내대표는 ‘3자 대결’로 치러진 1차 투표에서 119표 중 42표를 득표하며 이종걸 의원이 득표한 43표보다 1표가 적었다. 하지만 우 원내대표는 이 의원과의 결선투표에서 118표 중 64표를 득표하면서 53표에 그친 이 의원을 11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이목희 의원의 1차 투표에서 나온 33표를 분석해보면 결선투표에서 이목희 의원의 표가 약 2:1의 비율로 대부분 우 원내대표 쪽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목희 의원의 지지층이 민주평화국민연대와 초재선 강경파 모임인 ‘더좋은미래’인 것을 감안하면 대부분 진보쪽 인사들이 많았다.

결국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당내 최대 계파인 ‘친노·강경파’의 힘을 다시 한번 입증하면서 ‘비노·중도파’의 입지는 상당히 줄어들 전망이다.

정동영 상임고문은 특히 이러한 친노 진영의 비대위 독식에 대해 우려룰 표하면서 친노, 비노의 이분법적인 틀로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정 상임고문은 이날 YTN 라디오 프로그램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현재 비대위를 보게 되면 그런 우려가 꼭 우려만은 아닌 것 같아서 걱정”이라며 “친노 비노의 틀 속에 갖혀 있으면 정권교체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희상 비대위는 문 위원장을 비롯해 정세균, 박지원, 문재인, 인재근 비대위원에 우 원내대표 등 6인 체제가 됐다.

더불어 비대위 구성에 있어 친노 세력이 독식하면서 비노·중도파에서는 중도파 인사의 비대위 참여에 대한 요구가 더욱 활발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중도파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안철수, 김한길 전 대표의 비대위 참여 요구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최근 김 의원도 안 의원에게 비대위에 같이 참여하자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알려진 만큼 당내 중도파 세력의 입지 구축을 위해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더욱이 현재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중도파의 비대위 참여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만큼 안, 김 전 대표의 비대위 참여는 중도파에게 있어서 마지막 기회라고 할 수 있다.

원혜영 의원 또한 김 전 대표의 비대위 참여에 대해 공감하면서 당이 다양한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원 의원은 2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공동대표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나름대로 어렵게 정한 원칙이 있기 때문에 쉽게 변경하기는 어렵지만 당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야 된다”고 밝혔다.

작금의 이러한 상황에서 우 원내대표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 보인다. 국정감사를 통해 대정부·대여 투쟁의 선봉에 서야하고 세월호 특별볍 협상을 마무리해야 되는 입장에서 당내 계파갈등 해소 없이는 산적한 많은 현안들을 해결할 수 없다.

우 원내대표의 이러한 상황 인식은 그의 취임 첫 연설에서 잘 나타나있다.

우 원내대표는 당선 이후 수락연설에서 “말씀드린 대로 저는 130명의 계파다. 우윤근은 계파가 없다”며 “130명이 모두 힘을 합쳐서 대여투쟁에 협상도 130명이 하고 투쟁도 130명이 하는 강력한 야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한바 있다.

우 원내대표도 이처럼 당내 계파문제를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다행인 점은 우 원내대표가 범친노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성향상 강경한 쪽이 아닌 온건한 편에 속해 있어 중도 성향의 의원들도 설득할 수 있는 인사라는 점이다.

따라서 우 원내대표가 친노가 독식하고 있는 비대위에서 이념적으로 강경일변도의 역할에서 벗어나 ‘비노·중도파’ 의원들을 포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당의 균형감있는 정치가로서 재평가받는 본인에게 있어 절호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