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신한금융그룹 “신성장동력 경쟁력 강화...아시아 리딩 금융그룹 도약”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92
2017-06-27 19:25:59
 신한금융그룹은 27일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성장동력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자본시장·글로벌·디지털 부문 경쟁력을 중점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조용병 회장 취임 이후 신한금융그룹은 ‘2020년까지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이 되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그룹 차원의 신 성장동력 핵심영역으로 자본시장·글로벌·디지털 부문 TF팀을 운영해왔다.

이날 경쟁력 강화 방안에는 TF팀 형식으로 운영되던 사업부문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우선 자본시장 부문을 보면 은행-금융투자 중심이었던 CIB사업부를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 사업부문으로 개편했다.

신한지주·은행·금투·생명·캐피탈 5개 자회사를 겸직하는 GIB사업부문장에는 이동환 현 신한데이타시스템 사장을 임명해 그룹 내 자본시장 부문을 통합한다.

이번 개편으로 GIB사업부는 리스크 관리와 심사 체계를 강화하고 글로벌 투자역량을 제고해 자본시장 부문 손익 비중을 높인다. 2020년까지 그 비중을 14%까지 올릴 계획이다.

또 그룹 내 글로벌 사업 전체를 통합 관리하는 한편, 각 회사 간 협업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주·은행·카드·금투·생명 5개사를 겸직하는 글로벌 사업부문장에 허영택 현 신한은행 글로벌사업담당 부행장을 내정했다.

특히 그룹사들이 동반 진출한 국가의 경우 그 나라에 ‘국가별 본부(Country Head)’를 운영해 현지 글로벌 사업 실행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했다.

글로벌사업부문은 그룹 내 글로벌 손익 비중을 2020년 20%까지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신한이 가진 우수한 글로벌 역량을 더 개발해 타 금융그룹과의 격차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사업과 관련해서는 각 그룹사에 최고디지털총괄임원(CDO, Chief Digital Officer)을 배치해 각 사 디지털 부문 의사결정을 그룹 차원으로 끌어올린다.

또 디지털 신기술 역량을 결집해 신규 조직을 신설한다. 이 조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견인할 인공지능(AI)·블록체인·오픈 API 등 디지털 금융 분야에 대해 연구한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로 아시아 리딩그룹에 한 걸음 가까워진 신한금융그룹이 될 것”이라며 “시장 경쟁력이 곧 고객 만족과 편의성으로 직결된다는 마음가짐으로 경쟁력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