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 잠룡 진용vs초선 군단...'44년지기' 김문수·원혜영, 혁신대결
hollyhock 조회수:746
2014-09-29 14:35:34

여야가 당의 미래를 위해 선택한 44년 지기(知己)이자 부천 동지인 김문수, 원혜영 당 혁신위원장의 혁신 대결이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잠룡’들을 동력으로 삼았고, 원 위원장은 초선을 전진배치했다.

김 보수혁신위원장이 이끄는 새누리당 혁신위가 이번 주부터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28일 “내일 오후 혁신위 임명장 수여식을 시작으로 혁신위 활동이 공식 시작된다”며 “수여식 직후 첫 회의가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을 필두로 3선의 나경원 의원을 비롯한 당내 인사 12명과 소설가 복거일씨 등 외부 인사 6명이 참여한 혁신위는 6개월간 당 전반에 걸쳐 폭넓은 혁신 작업을 주도하게 된다.

홍준표 경남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를 자문위원으로 끌어들일 정도로 과거 혁신작업의 결과물도 모두 포괄, 이제까지 수차례 걸쳐 진행된 보수 혁신 작업을 정리 해체화하는 작업도 병행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 본인이 위원들에게 초반에는 일주일 내내 회의가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할 정도로 의욕적이라고 한다.

구체적인 활동 범위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김무성 대표가 2차 혁신위인선안 의결 직후인 25일 밝힌 구상에 따르면 혁신 작업은 크게 정치문화와 제도 등 두 갈래로 나뉘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문화 혁신 과제로는 당장 송광호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 사태로 도마위에 올랐던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문제를 비롯한 특권 내려놓기 작업에 우선 착수할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장은 특히 현재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는 체포동의안 표결을 기명 투표로전환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안의 파괴력을 감안해 일단 미뤄놓기는 했지만 완전국민경선제(오픈 프라이머리) 도입을 비롯한 공천제도 개혁 문제도 제도개선 논의가 시작되면 다뤄질 전망이다.

대선 직전 박근혜 대통령의 선거 캠페인에 맞춰 만들어진 당헌·당규를 다시 다듬는 작업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 위원장은 새정치연합이 초선 의원들을 전진 배치해 혁신 실천에 뛰어든다. 초선들의 패기를 동력삼아 강도 높은 혁신에 나서면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원혜영 혁신실천위원장은 28일 혁신실천위에 참여할 1차 위원 내정자들을 발표했다.

원 위원장을 포함해 12명으로 구성된 혁신실천위에는 김기식·김승남·김윤덕·신정훈·전정희·진선미·홍종학 의원 등 7명의 초선 의원이 전면 배치됐다.

조정식 사무총장, 우윤근 정책위의장,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 등 3명은 당연직으로 포함됐으며 안철수 전 공동대표 측 이태규 당무혁신실장은 정무직 위원으로 인선됐다.

혁신실천위는 일단 외부 인사 영입 가능성은 계속해 열어두고 적임자들을 물색해 접촉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혁신실천위는 비대위 의결을 거쳐 위원 명단이 확정되는 대로 주초에 첫 회의를 열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우선 거창한 혁신안 발굴보다는 기존 혁신안을 실천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만큼, 대선 당시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발표한 ‘새정치 공동선언’, 손학규 대표 시절 천정배 최고위원이 만든 당 개혁안,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시절 당에서 마련한 혁신안 등을 총망라해 검토하면서 실천 과제를 추릴 것으로 전해졌다.

각종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를 포함해 의원 윤리감독위원회 설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중앙선관위 이전, 재보궐 선거 원인제공 정당의 해당 선거구 공천 금지 등도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