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국제] 아베 내각 인사 광복절 15일 야스쿠니 참배, 비난 봇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92
2014-09-02 11:51:00

 

 


아베 내각 인사, 광복절 15일 야스쿠니 참배, 비난 봇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각료들과 100여 명의 국회의원들이 일본 패전일인 15일 과거 군국주의의 상징적 시설인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해 공분을 사고 있다.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 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 담당상과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 신사에 잇달아 참배했다.

두 사람은 작년 8·15때도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등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야스쿠니의 봄·가을 제사와 패전일 등 주요 계기마다 참배해왔다.

후루야 국가공안위원장은 참배 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을 애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한 신사 참배는 개인 자격이 아니라 국무대신으로서 참배한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신토 총무상은 "전쟁에서 목숨을 잃은 고귀한 영령에 존숭의 뜻을 담아 참배했다"면서도 신사 참배는 개인적인 것이며 국무대신 자격으로 참배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이나다 도모미(田朋美) 행정개혁담당상도 이날 오후 자민당의 의원 모임인 '전통과 창조의 모임' 회장 자격으로 참배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대리인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료를 야스쿠니 신사에 냈다.


하지만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각료들이 참배함으로써 한국과 중국의 강력한 반발을 부를 것은 불가피하다.

아베 총리는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회의(APEC) 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실현을 목표로 야스쿠니 참배를 보류했지만 각료들의 참배에 따른 중국의 반발로 정상회담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인지도 확실치 않다.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참배 대신 이날 오전 도쿄 치도리가후치(千鳥ケ淵)의 전몰자 묘원에 헌화한 뒤 전국 전몰자 추도식에 참석, 연설할 계획이다.

한편 자민당의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정조회장들은 이날 오전 '모두 다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회장 오쓰지 히데히사·尾?秀久 전 참의원 부의장)의 일원으로서 집단 참배한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된 곳이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어찌하오리까”,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하~ 참네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하는 건지...”,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이건 싸우자는 것도 아니고...”,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대놓고 도발중?”,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공분을 금할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15일 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대해 "군국주의 망령을 되살리려는 언동"이라며 "아베 정권은 지구촌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새정치연합 김영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일본 극우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강력하게 경고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최소한의 금도를 지켜줄 것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참배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 극우 정치인들이 외톨이를 자처하지 않고서야 국제사회가 그토록 반대하는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계속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 극우 정치인들은 자신들의 경제력에 걸맞는 대우를 받기 위해서라도 신사참배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