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GS건설, 2000억 규모 방글라데시 송전선로 공사 수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668
2017-05-29 15:34:00

GS건설이 방글라데시 최대 규모 송전선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GS건설은 지난 24일 방글라데시 전력청(PGCB)이 발주한 1억7900만 달러(2000억 원) 규모의 송전선로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GS건설이 단독으로 수행하는 이번 공사는 방글라데시 중남부 지역에 위치한 파투아칼리에서 고팔간지까지 총연장 160㎞의 400kV 송전선로와 고팔간지에서 파리드푸르까지 총연장 9㎞의 132kV 송전선로를 설계·구매·시공(EPC)방식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오는 6월에 착공돼 2019년 6월 준공될 예정이다. 

방글라데시는 최근 5년간 경제 성장률이 평균 6% 이상 수준을 유지하는 등 최빈국 중에서도 모범 경제 성장 국가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다양한 국제 협력기금 등에서 방글라데시 전력 분야에 지원이 많아 지속적으로 발주가 이어지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다.

GS건설은 1983년 방글라데시에 변전 프로젝트 사업으로 진출해 30년 넘게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을 받아 400kV 비비야나~칼리아코르 프로젝트 등을 수행한 경험도 있다. 

GS건설은 그동안의 사업 수행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낼 계획이다. 또 방글라데시를 발판으로 사우디아라비아, 가나, 탄자니아 등 해외 송변전 프로젝트 수행 실적을 쌓아 해외 송변전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춰 나갈 계획이다.

임기문 GS건설 전력부문 대표는 “개발도상국들의 전력 수요 증가로 해외 송변전 시장은 지속적인 발주가 이어질 것”이라며, “GS건설은 국내외 다양한 송변전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입지를 계속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