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1분기 가계부채 1359조원...증가세 한풀 꺾였다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20
2017-05-23 18:12:00
 
 
 
 
국내 가계부채의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한국은행과 금감원이 23일 발표한 '2017년 1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가계대출과 카드 할부 대금 등 판매신용을 포함한 가계신용은 1359조 7000억 원으로 1342조 5000억 원이었던 지난해말보다 17조 1000억 원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20조 6000억 원→2분기 33조 9000억원→3분기 38조 9000억 원→4분기 46조 1000억 원의 증가세를 보면 제대로 꺾인 셈이다. 
 
단, 가계부채 1359조 7000억 원은 2002년 공식 집계 이래 사상 최대 규모이기 때문에 가계부채 뇌관이란 위험성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우선 은행의 대출 증가세가 눈에 띄게 줄었다. 작년 1분기 5조 6000억 원 늘어났지만, 올해 1분기 1조 1000억 원 증가에 그쳤다. 대출금리 상승과 은행의 리스크 관리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비은행 역시 리스크 강화 등으로 증가폭이 둔화됐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1분기말 298조 6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7조 4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분기는 7조 60000억 원, 4분기는 13조 5000억 원 급증해 저축은행에 대한 대출심사가 강화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 1분기 이후에도 금융기관 가계대출 증가 속도는 계속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주택 실수요자 대상 정책모기지 공급은 안정적으로 지속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