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현대차, 6년 만에 영업이익 5조 원대로 하락…파업·불황 여파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94
2017-01-25 18:02:00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 본사에서 연간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016년 총 485만7933대 판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93조6490억 원, 영업이익 5조1935억 원, 경상이익 7조3071억 원, 당기순이익 5조7197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판매량은 전년 496만3023대 대비 2.1% 감소했다. 
 
매출액은 전년 91조9587억 원 대비 1.8% 늘어났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6조3579억 원 대비 18.3% 감소했다. 
 
4분기 실적은 판매 138만24대, 매출액 24조5380억 원, 영업이익 1조212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 분기 108만4674대 대비 27.2%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142만5450대보다 3.2% 감소했다. 
 
매출액은 전 분기 22조837억 원 대비 9% 늘었지만 전년 동기 24조7648억 원 대비 0.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 분기 3조8940억 원 대비 73%, 전년 동기 1조5151억 원 대비 32.6%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실적에 대해 “지난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투싼 등 주요 SUV 차종의 판매를 확대해 상품 믹스를 개선했고,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과 제네시스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의 초석을 다졌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동차시장의 저성장이 지속되며 업체 간 판촉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장기간의 생산 차질로 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신흥국 경기 부진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감소하며 2016년 수익성이 전년 동기 대비 다소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국내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
  
국내시장에서는 전년 동기대비 7.8% 감소한 65만6526대를 판매했으며, 해외시장에서는 신흥시장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2% 감소한 420만1407대의 실적을 나타냈다.
 
반면 매출액의 경우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및 고급차 판매 비중이 상승하고 금융 부문 매출액이 증가했다.
 
매출원가율은 신흥국 통화 약세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공장 파업 등으로 인한 가동률 하락이 부담으로 작용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 포인트 높아진 81.1%를 보였다.
 
영업부문 비용은 마케팅 관련 비용 및 판매보증충당금 등이 증가한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5.0% 증가한 12조4958억 원을 나타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전 사적으로 강도 높은 경상비용 절감 활동을 실시하면서도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제네시스 브랜드 출시와 같은 마케팅 관련 활동과 각종 R&D 투자 등은 확대했다”며 “이러한 미래를 위한 필수불가결한 투자 활동에 더해 기말환율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한 판매보증 충당금 상승이 전체적인 영업부문 비용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경상이익 및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6%, 12.1% 감소한 7조3071억 원 및 5조 7197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4분기 실적에 대해 “수익성이 전년 동기대비 둔화됐다. 이는 판매가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3분기 대규모 생산차질 여파가 4분기에 영향을 주며 원가 부담이 가중됐으며, 지난해 말 원·달러 기말환율이 급격히 상승해 판매보증 충당금 인식 규모가 늘어난 결과”라고 밝혔다.
 
2017년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
 
현대차는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보호무역주의 확산 움직임과 경쟁 심화 영향으로 자동차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같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발판을 공고히 하기 위해 현대차는 내실강화와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또 이와 동시에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자율주행, 커넥티드, 친환경과 같은 핵심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새로운 미래 성장의 기반을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판매 목표로 내수시장 68만3000대, 해외시장 439만7000대를 더한 총 508만 대를 제시했다.
 
이러한 판매 성장을 위해 현대차는 다수의 신차를 출시함과 동시에 글로벌 SUV 시장과 친환경차 시장, 그리고 고급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지역 특화 차종 투입과 생산 확대를 기반으로 신규 시장 개척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 등 신차효과를 최대화하는 것은 물론 쏘나타 등 주요 볼륨 모델의 상품성을 강화해 판매 모멘텀을 제고하고 SUV 풀라인업을 구축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투입함으로써 아이오닉 라인업을 완성하고 제네시스 브랜드 G70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프리미엄 브랜드 기반 또한 공고히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