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SK(주), LG실트론 지분 51% 62000억 원에 인수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88
2017-01-23 18:07:00

SK(주)가 종합 반도체소재기업으로 사세를 더욱 확장한다.

SK(주)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주)LG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를 6200억 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SK(주)와 (주)LG는 이사회 결의 후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빠른 시일 내에 필요 절차를 거쳐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LG실트론은 반도체 칩의 핵심 기초소재인 반도체용 웨이퍼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조·판매하는 전문기업이다. 30mm 웨이퍼 분야에서 지난해 시장 점유율 세계 4위를 기록했다. 반도체용 웨이퍼는 일본과 독일 등 소수 기업만이 제조기술을 보유하는 등 기술 장벽이 높은 소재 분야로, 국내 기업으로는 LG실트론이 글로벌 반도체 제조사에 제품을 공급해 왔다.

최근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에 따른 반도체 미세화와 적층 공정(3D NAND) 확산으로 반도체용 웨이퍼 산업도 급성장하고 있다. 향후 공급 부족과 판매가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SK(주)는 이번 LG실트론 인수를 통해 특수가스와 웨이퍼 등을 중심으로 한 반도체 핵심 소재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SK(주)는 지난해 반도체용 특수가스 제조업체인 SK머티리얼즈를 인수하며 반도체 소재 사업에 진출했다. SK머티리얼즈는 삼불화질소(NF3) 세계 1위 업체로 인수 후 매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해왔다. 지난해 매출액은 4600억 원 규모로 추산되며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머티리얼즈 인수 이후 제품 다각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산업용가스 제조사인 SK에어가스를 인수하고 합작법인인 SK트리켐과 SK쇼와덴코를 설립했다.

올해 하반기 SK트리켐이 프리커서 생산에 돌입하고 세계 최대 생산 규모인 SK쇼와덴코의 식각가스 공장도 올 3분기 양산을 시작한다.

SK(주) 관계자는 “향후 글로벌 기업과의 추가적인 사업협력 및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종합소재 기업’으로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는 한편,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