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구본준 LG 부회장 “지속성장 위한 경영혁신 활동 절실”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47
2017-01-20 19:03:00
<사진=LG그룹 제공>

LG는 18·19일 이틀간 경기도 이천 소재 LG인화원에서 LG 최고경영진이 모여 경영전략을 논의하는 ‘글로벌 CEO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올해로 창립 70주년을 맞은 LG는 지속성장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이번 전략회의 주제를 ‘영속하는 기업으로의 도전과 과제’로 삼았다. 
 
이에 구본준 LG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 40여 명은 1박 2일간 20여 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를 하며 ▲글로벌 경제와 산업 흐름의 변화가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이에 대응해 연구개발(R&D)과 제조의 변화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글로벌 경제 및 산업의 변화와 관련해서는 저성장의 고착화로 세계 경제가 성장동력 확충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신보호무역주의 및 고립주의 확산은 교역 위축과 금융시장 불안 등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최근 미국·독일 등 선진국들의 제조업 중시 정책과 중국의 빠른 산업고도화 등이 한국 제조기업의 경쟁력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혁신은 고객과 미래에 대한 깊은 통찰에서 시작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R&D와 제조 영역에서 철저히 고객가치에 기반한 혁신과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높이고, 이를 수익 구조 개선과 신사업 발굴, 육성으로 연계함으로써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올해 들어 전략회의를 처음 주재한 구본준 LG 부회장은 이틀 내내 참석 CEO들과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의견을 나누며 체계화된 사업구조 고도화의 추진을 당부했다. 
 
구 부회장의 ‘글로벌 CEO 전략회의’ 주재는 지난해까지의 ‘신성장사업추진단장’ 역할에서 더 나아가 그룹 운영 전반을 살피고 주요 경영회의체를 주관하며 이끌어가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구 부회장은 “대내외 경영환경, 특히 경쟁 국면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게 변하고 있다”며 “과거의 성공과 그 방식에 얽매여 스스로 혁신하지 못하면 이를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없다”고 전제했다. 
 
이에 “사업구조 고도화를 한층 더 체계화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제대로 된 경영혁신 활동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사업의 근간인 R&D와 제조 부문이 중심이 돼 제품 차별화와 생산 효율화를 이룸으로써 경쟁력과 수익성을 강화할 것”과 “저성장,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환경에서 예측력 제고에 기반을 두고 잠재위험을 발굴하고 해결해 나가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품질혁신 활동과 ‘한 단계 높고 한층 더 큰 것에 새롭게 도전하자는 창업정신’을 LG만의 혁신 툴(Tool)로 내재화해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전략회의에는 구본준 LG 부회장을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계열사 CEO 및 사업본부장 등 최고경영진 40여 명이 참석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