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유일호 “한국경제, 정치적 불확실성보다 미 기준금리 인상이 더 중요”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72
2017-01-12 09:44:00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외국 투자자 150여 명을 만나 “한국의 탄핵정국으로 인한 불확실성보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 대외요인 영향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설명회에서 한국경제의 불확실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탄색소추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속적인 경제안정을 위해 국회와 행정부가 합심해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가계부채의 증가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부당국의 조치로 지난해 12월 가계대출 증가율이 꺾였다”면서 “가계부채 증가세를 줄이는 게 중요하고, 분할상환과 고정금리로 전환을 더 많이 해서 안정적으로 상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밖에 ▲적극적인 거시정책 ▲기업들의 구조조정과 지배구조 개선 ▲주요경제 정책 방향 등을 거론하면서 한국경제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나섰다. 
 
한편 유일호 부총리는 10일(현지시간) 한국경제설명회에 앞서 세계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의 로이드 블랭크파인 회장과 세계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스톤의 스티븐 슈워츠만 회장과 연이어 면담을 가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