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유일호 “공공선박 250척 이상 11조원 발주”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20
2016-10-31 20:07:10

[폴리뉴스 정현민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산업경쟁력 관계장관회의’에서 “조선산업의 단기 수주절벽 대응하기 위해 공공선박 조기발주, 선박펀드 활용 등을 통해 2020년까지 250척 이상(11조 원 규모) 발주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유휴설비와 인력 감축, 비핵심자산 정리 등 각 사별 자구계획이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엄밀히 점검해 재무구조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상선 등 경쟁력 있는 부문을 중심으로 효율화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주인찾기’를 통해 책임경영을 유도할 것”이라며 “부실규모가 큰 해양플랜트는 수익성 평가를 대폭 강화해 국내 업체 간 과당 저가수주를 방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친환경·스마트선박 등 건조선박의 고부가가치화, 선박수리·개조 및 플랜트 설계 등 새로운 서비스시장 개척 등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업 밀집지역에 대해서는 “내년까지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1조 7000억 원을 투입해 금융애로를 해소하고 향후 5년간 1조 원 규모의 공공발주사업 참여로 일감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운산업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선박, 화물, 인력 등 3대축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여 세계 5대 해운강국으로 재도약할 것”이라며 “선사들이 경쟁력 있는 선박을 확보하도록 선박신조 프로그램 등 총 6조 5000억 원의 금융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선사와 화주가 공동으로 선박을 발주해 화물을 수송하는 상생·협력모델을 확산해 안정적인 물동량을 확보하고 항만의 경쟁력을 강화해 환적물량도 적극 유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