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삼성전자, 갤노트7 협력사 재고물량 전액보상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87
2016-10-18 19:09:56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삼성전자가 18일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협력사 70여 곳의 재고를 전액 보상하고 새로운 스마트폰 제조 물량을 맡기는 등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들이 보유한 완제품 재고뿐만 아니라 반제품 재고, 생산을 위해 준비한 원부자재 등 재고 물량을 전액 보상하기로 하고 전날 협력사들에 통보했다.
 
관련업계는 갤럭시노트7 관련 삼성전자 협력사는 70여 곳이고 삼성전자가 부담할 보상액은 2000억∼3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삼성전자는 구체적인 보상 기준으로 ▲ 완제품 재고는 납품 단가 전액 보상 ▲ 생산 중이던 반제품 상태의 재고는 진행 상황에 따른 공정 원가를 계산한 전액 보상 ▲ 원부자재는 협력사 구매 단가 전액을 보상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별 보유 재고를 파악한 뒤 신속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라 경영난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다른 스마트폰 물량 배정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협력사가 이미 투자한 갤럭시노트7 전용 설비도 다른 모델에 적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지원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보상 대상은 1차 협력사이며 보상이 2∼3차 협력사로 이어지도록 점검할 계획이라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박종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구매팀장(부사장)은 이번 보상안에 대해 “갤럭시노트7 단종으로 협력사에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협력사들의 어려움을 최대한 덜어 드리기 위해 신속하게 보상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업계 관계자들은 삼성전자의 이번 안에 대해 고무적인 반응이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 논란을 계기로 휴대폰 부품 제조업계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염려했었다”며 “이번 조치로 안정화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1일 협력사들과 신뢰를 구축하고 상생 협력 문화를 다지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