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위기의 대우조선, 11월 1일자 명퇴자 1000명 ‘칼바람’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61
2016-10-18 19:08:06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오는 21일까지 11월 1일자 희망퇴직자 1000명을 신청 받고 있다. 수주 절벽의 어려움과 자산 매각 등이 늦어짐에 따라 인력감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우조선은 올해 수주 목표치인 62억 달러의 20%도 달성하지 못한 상태다.
 
지난 6월 대우조선은 채권단에 내놓은 자구안을 통해 2020년까지 임직원 20% 이상을 감축하고 임금 20%를 반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감원은 대우조선이 밝힌 자구안의 1차 조치다.
 
희망퇴직자들은 근속 10년 이상의 사무직과 창사 이래 처음으로 생산직도 기정급 이하에 한에 신청을 받고 있다. 이들에게는 직급에 따라 최대 8000만 원가량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희망퇴직 절차가 마무리되면 지원조직 등을 대상으로 분사도 추진하여 2000명가량을 감원할 계획이다.
 
이번 구조조정이 완료되면 대우조선 직원은 1만 명 이하로 축소된다.
 
하지만 사측의 이번 인력감축 조치에 대해 대우조선 노동조합은 일방적이라며 현재 반발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17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망퇴직과 분사·아웃소싱, 2018년까지 정년퇴직자 1600여 명, 특수선 물적 분할 1200여 명을 고려한다면 다수의 노동자가 삶의 터전을 잃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방적이고 인위적 구조조정으로 지역에 고용 대란과 구성원의 고용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노조는 “우수한 기술력과 숙련된 노동력이야말로 조선 산업의 핵심”이라며 “이를 무시하는 채권단과 경영진의 인위적인 구조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우조선 사측 관계자는 “일자리가 없어지는 건데 노조의 반발은 어느 정도 예상된 것이고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면서도 “자구안에 따라 회사를 회생시켜야 하는 사측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본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이 자구안 전에 자체적으로 줄인 인력은 300여 명 규모로 현대중공업이나 삼성중공업에 비해 소극적인 감축을 유지해왔다.
 
관련업계에서는 10여 년 동안 구조조정을 미적댄 결과가 대규모 감원이란 칼바람으로 우리 경제를 강타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감원이라는 조치가 실질적인 비용 감소 효과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채권단에 보여주는 상징적 조치이기에 마지못해 실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달 부산, 경남, 울산 지역은 실업률이 최대 1.4%포인트나 치솟았다. 대우조선 감원이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다음 달에는 추가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