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 이철우 “사드 가까운 곳으로 이사 하겠다”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05
2016-09-30 17:49:00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지역구인 경북 김천 인근의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배치가 확정된 것과 관련해 “나부터 사드와 가까운 곳으로 거주지를 옮겨 전자파로부터 안전하다는 것을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 여러분도 근거 없는 소문에 현혹되지 말고, 정부와 나를 믿고 대한민국을 위한 대승적 결단을 내려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라도 사드 배치로 인한 피해가 있다면 내가 온몸으로 막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사드로부터 나오는 전자파는 하늘로 날아가기 때문에 인체에 닿지도 않아 절대 해롭지 않다고 한다”면서 “심지어 전자파 영향도 휴대폰이나 전자레인지보다도 약하다고 한다”며 강조했다.

이어 “대신 사드 기지 인근에 군 관련 시설이나 군수산업의 유치, 전원마을 조성, 군부대 이전, 사드와 연계한 지역 현안 해결 등 다양한 정부 지원책을 끌어내 사람이 안전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정부에 대해서도 “국방부와 기획재정부, 행정자치부, 경북도, 김천시가 참여하는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주민 불안 해소 대책과 지역 지원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사드 주둔지가 애초 경북 성주에서 김천 인근으로 변경된 데 대해서는 “이번 사드 논란은 갈팡질팡하는 무능한 국방부에 일차적 책임이 있다”면서 “일관성 없는 정책 결정과 처음부터 절차나 과정을 생략한 채 일방적 결정을 내린 국방부가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국방부와의 사드 간담회에서 “국방부가 성산포대가 최적지라고 했다가 후퇴한 데 대해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그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