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산업은행, 한진해운 하역자금 최대 500억 지원한다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77
2016-09-22 19:33:36
[폴리뉴스 박효길 기자] 산업은행이 법정관리로 물류대란이 일어나고 있는 한진해운에 최대 5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해 한진해운의 하역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2일 채권단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한진해운의 매출채권(추후 받을 화물 운송료)을 선순위담보로 잡아 최대 500억 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산업은행은 한진해운에 크레딧라인(한도대출)을 개설해 자금이 필요한 경우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한진그룹이 내놓은 1100억 원으로 최대한 하역 문제를 풀어보고, 그래도 부족하다면 보조하겠다는 것이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 지원금은 ‘세금’으로 볼 수 있는 만큼 회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한진해운 매출채권을 선순위담보로 잡았다.
 
매출채권이 회수되면 500억 원까지는 산업은행이 먼저 회수하고, 그 다음 대한항공이 회수하는 방식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1일 저녁 긴급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 매출채권을 담보로 6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진해운의 매출채권은 2000억 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운임 대부분이 배송지까지 운송을 마쳤을 때 받는 후불이기 때문에 하역을 완료하면 매출채권의 절반 이상은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그간 물류난 해소를 한진그룹이 책임지고 풀어야 한다고 강조해 온 정부와 채권단이 추가 지원의 명분을 확보하고 신속하게 움직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은행이 최대 500억 원을 지원하면 한진그룹과 대주주의 지원을 포함해 한진해운은 총 16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당초 법원에서 한진해운 선박에 실린 화물들을 하역하는 데 필요한 것으로 추산한 약 1700억 원에 근접한 규모다.
 
다만 이로 인해 물류난이 해소될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다. 하역 작업이 늦어지면서 법원이 추산한 하역 비용이 2700억 원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한진해운이 하역을 마친 후 선주들에게 선박을 돌려주면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용선료(배를 빌린 비용)와 연료비가 하루 24억 원씩 불어나고 있고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후 지급하지 못한 용선료는 400억 원 수준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