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야 3당 회동, 김재수·조윤선 해임건의안 논의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24
2016-09-05 17:39:00

[폴리뉴스 김동용 기자]야 3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음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제출을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김재수·조윤선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및 향후 대응방안 모색에 들어갔다.

회의에 앞서 우상호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에서 청문회를 통해 부적격으로 판정한 장관 후보자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야당을 다시 한 번 설득하려는 의도도 없이 일방적으로 전자결재를 감행한 것은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청문회에서 드러난 장관 후보자들의 많은 문제들은 성실히 세금을 납부하는 국민에 상처주는 잘못된 행적임이 드러났다”며 “민정수석실이 부실 검증한 후보자들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여러 가지 논의하고자 모였다”고 회동 배경을 설명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김재수 후보자가 SNS에 올린 글을 보면 정상적으로 농식품부 장관을 할 수 있는 정신상태를 갖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떻게 자기 반성은 한 번도 하지 않고 일언반구도 없이 인사청문회 의원들을 모독하고, (심지어) 언론보도를 통해 종편 패널을 매도하는 것은 굉장히 큰 문제”라고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야3당은 집중과 선택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함께했다”며 “어떤 경우에도 이런 정신상태를 가진 분은 도덕성도 문제지만, (그에 앞서 정신) 감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4.13 총선으로 표출된 국민의 민의를 깡그리 무시 한다면 인사청문회 제도 자체에 대한 근본적 재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며 “미국은 차관보까지 인사청문회 대상이 넓다. 어떤 보고서를 (국회에서) 내더라도 채택을 안 할 것이라면 국회서 인준동의 하는 범위를 넓혀 국무위원인 장관은 반드시 (이를) 거치게 하는 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어 “인사청문회 제도의 근본적 개선을 통해 대통령의 전횡이 헌법정신을 무너트리지 않도록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