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추미애, 박지원에 “통합” 심상정에 “공조” 강조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60
2016-08-29 17:53:00

[폴리뉴스 김동용 기자]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신임 당대표는 29일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를 예방해, 각각 ‘야권통합’과 ‘야권공조’를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박 비대위원장, 심 대표 순으로 상견례를 가졌다.

우선 국민의당 당대표실에서 박 비대위원장을 만난 추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의 마지막 유언이 꼭 통합하라는 말씀인데, 통합해야만 힘이 생기고 국민에 대해 책임을 다 할 수 있다는 깊은 뜻”이라며 “김 전 대통령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읽는 박 위원장이 있으니 꼭 통합해서 국민께 희망을 주는 장정이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어 지난해 새정치민주연합(현재 더민주)을 탈당한 뒤 국민의당에 입당한 인사들을 겨냥해 “제가 집나간 며느리도 되돌아오게 하는 가을 전어처럼 당을 통통하게 살찌운다고 약속했다”며 “국민을 위한 길이라면 합칠 땐 합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 위원장은 “처음부터 한 방 먹었다”며 농담조로 답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미묘한 신경전도 펼쳐졌다. 박 위원장은 추 대표가 이날 김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언급하며 “(김 전) 대통령은 추미애 말이 맞다고 해주실 것”이라고 하자 “아무래도 김 전 대통령은 저를 더 좋아할 것”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추 대표는 이후 국회 정의당 대표실에서 가진 심 대표와의 회동에서는 “국민들은 폭염 때문에 잠 못 주무시고 삶이 힘들어 잠도 안 오는 불면의, 민생의 밤인데, 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꿀잠을 주무신다고 했다”며 “야당끼리 찰떡공조를 해나가면서 민생의 대변자·지킴이가 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세월호특조위’ 기한 연장, ‘위안부 한일합의에 의한 소녀상 철거 논란’을 언급한 뒤 “(같은) 여성(당대표)끼리 당내에서 공조하면 좋겠다”며 “(신임 지도부 당직) 인사가 끝나는대로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추 대표는 이 중 특히 ‘위안부 소녀상 철거 논란’과 관련 “원천 무효다”며 “이 부분만큼은 우리가 여성 당대표답게 찰떡공조로 막아내겠다고 약속하겠다”고 공언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