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원혜영 “얼마나 국민 무시하면 음주사고 낸 이를 경찰청장으로 임명”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66
2016-08-24 16:31:00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사진 폴리뉴스DB)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음주 운전 사고 축소은폐 논란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의 공식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법과 상식을 짓밟는 대통령의 오기가 '국기문란'의 근원”이라고 개탄했다.

 

원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연예인들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면 책임을 지고 방송을 떠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의원은 “얼마나 국민을 무시하면 대형 음주교통사고를 내고도 신분을 감춰 징계를 모면한 이를 경찰청장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치안총수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원 의원은 그러면서 “경찰청장 임명 방침은 철회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이철성 후보자 공식임명 강행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이철성 경찰청장 임명은 국회 모욕이자 국민 모욕이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우리사회의 법과 원칙을 무너뜨리는 행위이고,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살아가는 우리 국민을 무시하고 업신여기는 행위”라며 “음주운전 사고 전력만으로도 20년 전에 이미 경찰복을 벗어야 할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top